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원전 배치되는 송영길의 ‘소형원자로’ 대선 공통공약되나…與 정책준비단 발족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선정책준비단 1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선정책준비단 1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차기 대선을 앞두고 ‘송영길표 공통 공약’ 만들기에 착수했다.
 
송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정책준비단 1차 회의에서 “대선 후보 주변의 참모도 중요하지만 당 정책을 충분히 합의하고 소통해서 당이 뒷받침하는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라며 “이번 대선은 대통령 후보 개인만 보는 선택이 아니라 어떤 사람들이 함께하는가 등을 국민들이 꼼꼼히 살펴보는 선거”라고 말했다. 당이 대선 정책공약의 주도권을 쥐겠다는 취지다.
 
이어 송 대표는 “새로운 시대를 보완해서 우리에게 맞는 정책을 하나씩 준비해야 한다”며 “특히 부동산 정책을 비롯해 에너지 전환 정책 등 하나하나를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민주당 지도부 핵심인사는 “송 대표가 밀어온 누구나집(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소형 모듈원자로(SMR) 등의 대선공약화도 열어놓고 논의하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송영길의 누구나집·소형원자로

송 대표는 지난 5월 취임 직후부터 자신만의 색깔이 분명한 정책 마련에 집중해왔다. 2017년 대선을 이끌었던 추미애 전 대표나, 2020년 총선을 관리한 이해찬 전 대표가 정무적 역할에 치중한 것과는 다른 행보였다.
 
송 대표는 지난 5월 부동산특위(위원장 김진표)를 통해 자신이 인천시장 시절 추진한 누구나집 프로젝트를 수도권으로 크게 확대했다. 현재는 1만호 공급 시범사업이 확정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송영길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송영길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초기 탈(脫)원전 정책에 반대하며 속도조절론을 펴온 송 대표는 최근엔 SMR도 밀고 있다. 송 대표는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과의 청와대 회동에서 “SMR 분야에서 미국과 전략적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첫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선 “재생에너지만으로는 완전한 탄소 중립을 이루는 데 한계가 있다. 에너지 믹스 정책이 불가피하다”고 했다.
 
송 대표는 이를 통해 대선 주자들의 정책을 보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소득이나, 이낙연 전 대표의 신복지 등은 거대 어젠다여서 국민들이 더 쉽게 체감할 정책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민주당 지도부 인사는 “누구나집 등은 보완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건은 10월 선출되는 민주당 대선후보와의 정책 조정 과정에서 후보가 이를 수용할 지다. 누구나집의 경우 캠프의 기존 정책과 겹치고 SMR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기조에 반한다는 점에서 온전히 수용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나온다. 한 대선주자 측 인사는 “지도부에서 누구나집 프로젝트의 수용을 타진해왔지만 송 대표 색깔이 너무 분명해 거부했었다”고 말했다.
 
서울권의 한 중진 의원은 “송 대표가 정책을 주도하는 건 대선 국면에서 자신의 ‘공간’을 찾는 성격이 짙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