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딜카’ 품는 카카오, 1위 쏘카와 경쟁…공정위, M&A 승인

공정거래위원회가 카카오T와 렌터카 중개 서비스 딜카의 결합을 승인했다. 이번 합병으로 공정위는 쏘카가 1위 사업자로 있는 온라인 차량 대여 플랫폼 시장 경쟁이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가맹택시 카카오T블루에 승객이 타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의 가맹택시 카카오T블루에 승객이 타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공정위는 교통수단 관련 온라인 서비스인 카카오T 운영사 카카오모빌리티의 딜카 사업 양수를 승인했다고 22일 밝혔다. 딜카는 이용자와 중소 렌터카 회사의 차량을 연결해 주는 서비스로, 현대캐피탈이 운영해 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택시를 비롯해 내비게이션·대리운전 호출·주차장 이용·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에 렌터카 분야까지 사업 영역을 넓히고 있다.
 
이번 합병으로 카카오는 온라인 차량 대여 서비스에 새로 뛰어든다. 공정위는 카카오T와 딜카의 결합이 온라인 차량 대여 플랫폼 시장에서 경쟁을 제한할 우려가 적다고 판단했다. 현재 온라인 차량 대여 플랫폼 시장은 1위 사업자 쏘카가 시장 점유율 88.4%를 차지하고, 그린카도 11.0%로 2위 사업자의 위치를 지키고 있다. 딜카의 점유율은 0.6%다. 공정위는 “이번 결합은 쏘카에 대한 실질적인 경쟁 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내비게이션 등 지도 서비스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가 렌터카 사업에 뛰어드는 것도 시장 경쟁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봤다. 지도 서비스 시장에는 네이버·구글 등 경쟁 대기업이 존재하고, 지도 서비스가 렌터카 사업 외에 음식 배달·물류 등 다른 용도로 더 많이 쓰이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공정위는 카카오와 같은 플랫폼 기업이 전방위적으로 스타트업을 인수하며 시장에서의 ‘복합적 지배력’을 키우는 상황은 우려했다. 각각의 기업결합을 따로 놓고 보면 시장의 경쟁 제한성이 없지만, 결국 여러 플랫폼 시장에 걸쳐 연결성을 강화하고 있다는 의미다.
 
지난해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간의 기업결합에 조건을 건 것을 제외하면 공정위는 최근 주요 플랫폼 기업의 인수합병(M&A)을 대부분 승인하고 있다. 민혜영 공정위 기업결합과장은 “플랫폼 기업의 복합 지배력 강화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플랫폼 기업의 기업결합 동향과 외국의 관련 규제 변화 등을 분석해 기업결합 심사 제도를 내실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