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 챔피언도, 세계랭킹 1위도 코로나19 감염 문제로 올림픽 좌절

코로나19에 감염돼 도쿄올림픽 출전이 좌절된 보로딘. [AP=연합뉴스]

코로나19에 감염돼 도쿄올림픽 출전이 좌절된 보로딘. [AP=연합뉴스]

 
개막을 하루 앞둔 도쿄올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코로나19 문제로 대회 출전이 좌절된 선수들이 속속 나오면서 운영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미국 'NBC스포츠'는 22일(한국시간) 러시아수영연맹의 성명을 인용해 '유럽 챔피언 보로딘(18)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도쿄올림픽에 불참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보로딘은 지난 5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유럽수영선수권대회 남자 400m 개인 혼영에서 우승을 차지한 올림픽 기대주다. 하지만 코로나19에 발목이 잡혔다. 일본으로 떠나기 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진행한 훈련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전날에는 여자 사격 스키트 세계랭킹 1위 앰버 힐(24·영국)의 대회 불참 소식이 전해졌다. 힐도 보로딘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감염 문제로 대회를 뛸 수 없게 됐다. 그는 "지금 내 기분을 설명할 수 있는 단어가 없다. 5년간의 훈련과 준비를 마쳤는데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좌절감을 전했다. 
 
그뿐만 아니라 서아프리카 기니는 선수단 전체가 도쿄올림픽에 불참할 것으로 전망돼 이목이 쏠리고 있다. AFP통신은 22일 기니 체육부 장관이 기니 올림픽위원회에 보낸 서한을 입수해 보도했다. 기니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선수단이 위험에 빠질 수 있다고 판단, 도쿄올림픽 출전을 취소할 계획이다. AFP는 기니의 재정적 문제를 거론했지만 코로나19가 직·간접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기니는 이번 대회 선수 5명이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상태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