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럽 수영챔피언 보로딘, 코로나19 확진…도쿄행 불발

지난 5월 유럽선수권대회 남자 혼영 400m에서 우승한 보로딘 [AP=연합뉴스]

지난 5월 유럽선수권대회 남자 혼영 400m에서 우승한 보로딘 [AP=연합뉴스]

 
유럽선수권대회 우승자인 러시아 수영의 기대주 일리야 보로딘(18)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생애 첫 올림픽 출전도 무산됐다.
 
로이터통신은 22일(한국시각) 러시아수영연맹 발표를 인용해 "보로딘이 코로나19에 감염돼 도쿄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고 전했다.  
 
러시아연맹은 "유럽 챔피언 보로딘과 올림픽팀 지도자 한 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보로딘은 도쿄올림픽에 참가할 수 없게 됐다. 러시아 대표팀 내 다른 선수와 스태프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보로딘은 지난 5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유럽수영선수권대회에서 남자 개인혼영 400m 금메달을 목에 건 메달 유망주다. 도쿄로 출발하기 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막바지 훈련을 하다 코로나19에 감염돼 '꿈의 무대' 문턱에서 돌아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