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민석 "김경수, 미래 대통령감으로 생각했는데…文대통령 내외 비통할 것"

‘드루킹’과 포털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을 확정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오전 경남도청을 나서고 있다. 송봉근 기자

‘드루킹’과 포털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을 확정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오전 경남도청을 나서고 있다. 송봉근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돼 징역 2년의 실형을 확정받은 데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내며 "대통령 내외의 심경이 비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인간 김경수'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 지사와 자신의 인연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내게 가장 선하고 어진 정치인을 꼽으라면 주저 없이 김경수 지사라고 할 것"이라며 "나와 같은 경남 출신으로 고향 선배 대하듯 그는 나를 형님이라 부르며 깍듯이 대했고, 나도 '경수야'하고 동생처럼 불렀지만 선을 넘지 않고 예의를 갖추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2017년 6월엔 문재인 대통령 방미 때 나와 김경수 의원이 특별수행원으로 동행할 행운이 주어졌다"며 "방미 기간 문 대통령께서 김경수 의원을 얼마나 신뢰하는지 확인할 수 있었고, 대통령 내외께서는 마치 피붙이처럼 김 의원을 편하게 대했다"고 했다.
 
안 의원은 "그러나 김경수 본인의 입으로 대통령과의 친분을 단 한 번도 과시하지 않았다"며 "그의 성품과 인품이 잘 드러난다"고 덧붙였다.
 
또 "나는 김경수 지사 같은 사람을 미래 대통령감으로 생각하고 그와 함께 나라를 바꿀 상상을 해왔다"며 "나의 꿈이 실현되는 날이 잠시 미루어지긴 했지만 반드시 오기를 갈망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그러면서 "김경수 지사가 영어의 몸이 되는 오늘은 끝이 아니라 더 견고하고 성숙되기 위한 시작인 것을 믿는다"며 "부디 건강하시고 좋은 날 다시 꼭 만나 좋은 세상을 함께 만들자. 사모님 힘내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지사는 매크로 프로그램 '킹크랩'을 이용한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에 공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2년의 확정판결을 받았다. 이로써 김 지사는 도지사직을 상실하고 피선거권을 박탈당하게 됐다. 이와 관련해 야권 대선주자들은 "민주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여론조작이 측근에 의해 저질러졌다"며 잇따라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