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에 치인 새끼 옆에서 6시간 울었다…美울린 어미곰 절규

교통사고로 새끼를 잃은 어미 곰이 인간의 기척에도 자리를 떠나지 못하는 모습이 공개돼 미 현지에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로드킬 사고에 6시간 동안 자리 안 떠
국립공원 측 "과속 주의" 장문의 당부

지난 주 찻길 사고로 사망한 생후 6개월 이하의 새끼 곰. 야생곰 보호단체 ‘킵베어스와일드’(Keep Bears Wild)에 따르면 요세미티 국립공원 내 흑곰의 주요 사망 원인이 로드킬이며 매년 수십 마리의 곰이 죽고 있다. [요세미티국립공원 페이스북 캡처]

지난 주 찻길 사고로 사망한 생후 6개월 이하의 새끼 곰. 야생곰 보호단체 ‘킵베어스와일드’(Keep Bears Wild)에 따르면 요세미티 국립공원 내 흑곰의 주요 사망 원인이 로드킬이며 매년 수십 마리의 곰이 죽고 있다. [요세미티국립공원 페이스북 캡처]

20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에 따르면 지난주 미 캘리포니아주(州)에 위치한 요세미티 국립공원에선 작은 흑곰이 차도 사고(로드킬)로 죽었다. 무게 25파운드(약 11kg) 이하의 새끼 곰으로 생후 6개월이 안 된 걸로 추정됐다.
 
이에 신고를 받은 국립공원 관계자는 현장으로 출동했고, 도로 인근 풀밭에서 새끼 곰과 함께 자리를 떠나지 못하고 있는 어미 곰을 발견했다. 그는 “어미 곰은 새끼의 작은 몸을 응시하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있었다”며 “깊지만 부드러운 소리를 내고 있었다. 이는 어미 곰이 새끼를 부를 때 내는 소리”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어미 곰은 6시간이 지나도록 새끼를 포기하지 못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그 소리는 더 고통스럽게 들렸다”며 “그 사이에 서 있는 나는 괴물(monster)이 된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사건 직후 요세미티 국립공원 측은 장문의 메시지를 페이스북에 게시해 국립공원 방문객에 주의를 당부했다. 
 
게시글엔 “인간의 과속으로 죽은 동물들에 대한 보고가 줄어들지 않는다”며 “사람들이 우리가 보는 이 광경이 어떤지 그 숫자 뒤를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요세미티를 여행할 땐 인간은 동물들의 집에 잠시 들른 방문객일 뿐임을 잊지 말아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 게시글은 업로드 이후 빠르게 퍼지며 6만4000회 이상 공유됐다.
 
LAT는 “요세미티 국립공원 내 흑곰의 주요 사망 원인이 로드킬이며, 매년 수십 마리의 곰이 죽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