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朴 탄핵 대구 상처 이해…尹, 고유 색 잃지 않아야"

전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구를 방문하자 일부 보수단체에서 '물러가라'며 항의 시위에 나선 상황과 관련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윤 전 총장이 고유의 색을 잃지 않고 입당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21일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날 윤 전 총장이 '대구 아니었다면 코로나 민란 일어났다'는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 "우리 당 밖 대선주자의 표현에 대한 평가는 자제하려고 한다"고 말을 아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의 대구 민란 발언보다 대구의 민심에 주목했다. 이 대표는 "대구에서 연설할 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 등에 있어 각자 고유한 색깔을 유지하면서 당에 합류하면 좋겠다고 얘기했는데, 윤 전 총장이 검찰 공무원 수사 등에 조금 더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 대표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 과정이나 박 전 대통령 수감 때문에 (대구) 지역에서 다소 상처받은 분이 있다는 건 정치적 발언이라 이해한다"면서도 "고유한 색이나 가치를 잃지 않고 경선에 참여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대구 '창조경제 혁신센터'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에 대해 "사면은 대통령이 헌법에 따라, 국민통합에 필요한지 여부에 따라 판단해야 할 문제"라며 "많은 국민께서 전직 대통령의 장기 구금에 대해 안타까워 하는 분들이 많다. 저 역시 전직 대통령의 장기 구금을 안타까워 하는 분들의 심정에 상당 부분 공감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