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희롱 의혹 감찰받던 육군 간부 1주일째 실종… 부대 수색 작업

충남 계룡대 정문. 최근 군대 내 성 관련 이슈가 폭발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김성태 프리랜서

충남 계룡대 정문. 최근 군대 내 성 관련 이슈가 폭발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김성태 프리랜서

성희롱 의혹으로 감찰 조사를 받던 육군 간부가 1주일째 연락이 두절된 채 실종됐다. 소속 부대는 소재 파악에 나섰다.
 
25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양주의 한 부대 소속 A간부가 지난 19일부터 연락이 두절돼 해당 부대가 장병을 동원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A간부는 지난 18일 오후 2시 부대 인근 등산로로 향하는 CCTV 장면을 끝으로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  
 
A간부는 회식 자리에서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감찰 조사를 받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부대에서는 또 다른 B간부가 군무원에 대한 갑질과 성희롱 발언으로 최근 감찰 조사를 받기도 했다.
 
육군은 “B간부의 부적절한 언행이 이달 초 국방헬프콜에 접수된 즉시 해당 인원을 다른 부대로 분리 조치한 뒤 감찰에서 조사했다”며 “감찰 조사를 바탕으로 군단 법무에서 추가 조사 예정이며 법무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법규에 따라 엄정히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해준·김상진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