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상혁, 도쿄행 기준기록 통과 실패…김국영 26일 도전

한국 육상 남자 높이뛰기 일인자 우상혁 [사진 대한육상연맹]

한국 육상 남자 높이뛰기 일인자 우상혁 [사진 대한육상연맹]

 
한국 육상 남자 높이뛰기 일인자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이 도쿄올림픽 기준기록(2m33) 통과에 실패했다. 다만 랭킹 포인트로 도쿄행 티켓을 손에 넣을 가능성은 아직 남아 있다.  
 
우상혁은 25일 강원도 정선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75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29로 우승했다. 2m19를 뛴 2위 윤승현(인천광역시청)과 격차가 컸다.  
 
하지만 올림픽 기준기록에는 도달하지 못했다. 2m10, 2m16, 2m22, 2m27, 2m29를 모두 1차 시기에 성공해 기대를 높였지만, 2m31에서 세 차례 시도에 모두 실패해 경기를 마쳤다.  
 
도쿄올림픽 육상 종목의 기준기록 인정 기한은 6월 29일이다. 우상혁에게는 이번 대회가 기준기록을 통과할 마지막 기회였다. 이제는 랭킹포인트로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할 가능성에 기대를 걸어야 한다.  
 
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는 32명에게 기록 또는 랭킹 포인트로 출전권을 준다. 경기 전 우상혁은 랭킹 포인트 36위였다. 이날 경기에서 얻은 포인트를 합산하면 32위 안으로 진입한다. 그러나 우상혁과 비슷한 포인트를 쌓은 선수가 29일까지 추가 포인트를 얻으면 다시 밖으로 밀려날 수도 있다. 최종 결과는 29일 발표된다. 
 
남자 단거리의 간판 김국영(30·광주광역시청)은 남자부 100m 준결선에서 10초26으로 전체 1위에 올랐다. 그는 26일 오후 4시 결선에서 도쿄올림픽 기준 기록(10초05) 통과를 향한 마지막 도전에 나선다. 김국영의 개인 최고 기록은 한국 기록인 10초07이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