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위 맞대결' 대구 경기 우천 순연…26일 더블헤더

방수포가 덮인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뉴스1]

방수포가 덮인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뉴스1]

 
25일 오후 6시30분 대구에서 열릴 예정이던 삼성 라이온즈와 LG 트윈스의 프로야구 경기가 비로 순연됐다.  
 
현재 공동 1위에 올라 있는 두 팀의 맞대결로 관심을 끈 매치다. 경기 개시 시간을 30분 뒤로 미루면서 강행 의지를 보였지만, 비가 그치지 않아 결국 열리지 못했다.  
 
삼성과 LG는 26일 오후 2시부터 더블헤더를 치른다. 두 팀은 더블헤더 1차전 선발로 케이시 켈리(LG)와 백정현(삼성)을 예고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