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尹키워주기 출마' 비판에…추미애 "尹 대통령 되길 원하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경기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사람이 높은 세상’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경기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사람이 높은 세상’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뉴스1

대권 도전을 선언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5일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자신의 대선 출마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상승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 “이대로 (윤 전 총장이) 대선에 직행하고, 아무 소리 안 하고 가만히 있다가 대통령 되는 것을 원하냐고 묻고싶다”고 반박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그 분들은 민주당 소속이면서 윤석열 전 총장이 대권가도 (가도록) 편안하게 꽃길을 열어주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설훈 민주당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추 장관이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꿩 잡는 매가 되겠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어떤 위치에서의 꿩 잡는 매가 되는지는 잘 모르겠다. 꿩 잡으려다가 꿩 키워주는 것(일 수도 있다)”이라고 주장했다. 또 여권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도 추 전 장관의 출마를 두고 “윤 전 검찰총장에게 빛을 더 쏘여주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저러는 게 아닌가 하는 느낌을 받는다”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이 자신을 ‘매’에, 윤 전 총장을 ‘꿩’에 빗대 “꿩 잡는 매가 되겠다”라는 발언을 한 이유에 대해 “검찰총장은 거의 마지막 공직이어야지 대통령직을 넘보면 안 되는 것”이라며 “그런데 바로 대선 직행한다면 본인이 정의롭다, 공정하다 했던 그 검찰 수사가 어떻게 되겠나”라고 꼬집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의 문제는 윤 전 총장의 문제다. 제 문제가 아니다”라며 “제가 말씀드린 정의·공정·법치. 진짜 정의·공정·법치가 무엇인지 제가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번 재보궐 선거에서도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는 엘시티라든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수서에 있는 그린벨트 보상 문제가 있었다”며 “민주당에는 저들의 문제가 알려지면 낙선할 것이라고 호언장담하는 분들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보고 (대선에) 나오지 말라고 해야 하는데 윤 전 총장이 제가 나오면 커진다고 그러면 그분들은 오세훈 시장 선거운동을 한 것이나 마찬가지고 박형준 시장 선거운동을 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을 향해서도 쓴소리를 내놨다. 그는 “(윤 전 총장이) 바로 대선에 직행한다면 본인이 ‘정의롭다’, ‘공정하다’고 했던 검찰 수사가 어떻게 되겠냐”며 “본인의 사익 추구를 위한, 권력·출세욕의 재물로 삼았다고 국민이 의심하지 않겠냐”고 되물었다.
 
그는 이른바 ‘추윤갈등’ 당시 국회 출석해 ‘소설쓰시네’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은 데 대해서는 “70년 만에 제대로 개혁하는 장관에 대한 검찰 조직의 저항에 대해 언론도 객관적인 시선을 갖지 못했다”며 “국회도 마찬가지로 집권당을 흔들 수 있는 절호의 찬스라고 보고, 본질을 떠난 질문과 시비에 너무 집착했다. 저도 일종의 피해자다. 이제부터는 좀 잘 봐달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