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상순 "행복에 욕심 없다…큰 아픔 없는 삶이면 감사"

사진 매거진 '데이즈드'

사진 매거진 '데이즈드'

JTBC '슈퍼밴드' 시즌2에 합류한 가수 이효리의 남편 이상순(47)이 행복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매거진 '데이즈드'는 2021년 7월호를 통해 뮤지션 이상순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상순은 "'슈퍼밴드2' 촬영을 시작하니 실력 있는 친구들이 정말 많더라. '슈퍼밴드'는 평가자라기보다는 탤런트를 감출 수 없는 이들을 모아 그야말로 밴드의 탄생을 돕는 조력자에 가깝다"며 "그들을 돕는 마음으로 편하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상순은 "스타성과 매력을 두루 겸비한 밴드, 음악성뿐 아니라 이미지와 시각적인 면에서도 출중한 그런 밴드가 필요하다"며 "이후로도 실력과 잠재력을 갖춘 이들이 용기를 가지고 도전해야 밴드와 밴드 음악 생태계가 활기를 띨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상순은 지난 4일 첫 솔로 앨범 '이상순'을 발매했으며, 최근 서울 종로구 가회동 현대카드 다자인 라이브러리에서 열리고 있는 이준엽 CF 감독과의 사진전도 함께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상순은 "꽤 오래전부터 필름 사진을 즐겨 찍었다. 그동안 모아뒀던 사진을 이번 전시를 기획하면서 다시 들춰봤다. 10년도 훨씬 전에 찍은 사진들을 들춰보면서 '아, 그때 이런 일이 있었지' 느끼며 감회가 새로웠다. 사진을 보는 분들도 그런 기분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했다.
 
자신의 솔로 앨범에 대해선 "차분하고 편안한 음악도 들려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해변이나 차 안에서 칠(chill)한 음악을 듣고 싶을 때 한 번쯤 재생해 보셔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 매거진 '데이즈드'

사진 매거진 '데이즈드'

사진전의 타이틀인 '에브리 코너 : 전(Every Corner : 展)'을 따다 이상순의 이다음 모퉁이엔 어떤 풍경이 있냐고 물었다.
 
그는 "지금 같았으면 좋겠다.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하고, 가족과 강아지들이 내 주위에 있고, 건강하게 지내고 특별하지 않아도 행복하게"라고 답했다.
 
이어 "아니, 행복하지 않아도 큰 아픔 없이.(웃음) 삶이 꼭 행복해야 한다는 욕심은 없다. 큰 아픔 없는 삶이면 감사하다. 삶의 어느 모퉁이를 돌아도 그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