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경선 일정 유지 당 의견 수용”… 이낙연도 따르기로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정세균 전 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오종택 기자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정세균 전 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주요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5일 대선후보 경선을 연기하지 않고 예정대로 치르겠다는 당의 의견에 대해 “지도부의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경선 연기를 주장해왔던 정 전 총리는 이날 오후 SNS에서 “집단면역 이후 역동적 국민 참여가 보장되는 경선 실시가 최선이라 생각했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권 재창출을 위해 전력투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에 이어 이낙연 전 대표도 경선 일정을 연기하지 않겠다는 당 최고위원회의의 결정을 따르겠다고 SNS를 통해 밝혔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