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차에 들어간다"…포스코, 중국에 車 강판 합작사 설립

자동차용 도금강판을 만드는 포스코 광둥CGL 공장. 사진 포스코

자동차용 도금강판을 만드는 포스코 광둥CGL 공장. 사진 포스코

포스코가 중국 2위 철강사와 손잡고 중국 현지에 자동차용 도금강판 합작사를 세우기로 했다. 전기차를 비롯해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 수요를 겨냥해 현지에 생산기지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포스코는 중국 하북강철집단과 합작으로 중국 내에 자동차용 강판 생산·판매를 위한 합작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양사는 이날 온라인으로 합작사업 서명식을 가졌다. 하북강철의 지난해 조강 생산량은 4400만t으로 중국 내 두번째 철강기업이자 세계 3위 업체다.
 
포스코와 하북강철은 각각 3억 달러(약 3300억원)씩 투자해 허베이성 탕산시 라오팅 경제개발구에 90만t급 도금강판 생산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공장은 내년 1월 착공해 2023년 준공한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포스코는 하북강철과의 합작을 통해 세계 최대 자동차강판 시장인 중국에서 자동차강판 공급사로서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합작사는 '용융아연도금(CGL)' 공장을 운영하게 된다. CGL은 냉연강판 표면에 정밀한 열처리로 합금화해 강판을 생산하는 설비다. 아연도금강판은 합금화 공정을 거쳐 고급 강판이 된다.
 
포스코는 중국 광둥성에서 운영 중인 연산 45만t 규모의 광동CGL을 자회사로 편입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합작회사는 135만t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CGL의 소재가 되는 냉연코일(Full Hard)은 포스코와 하북강철이 각각 절반씩 공급한다.
 
포스코에 따르면 올해 세계 철강 수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제조·건설업 등의 호황으로 지난해보다 1억t이 증가한 19억t으로 전망된다. 특히 중국은 건설 투자와 자동차·가전 수요 회복으로 철강 수요가 3%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중국은 지난해 전 세계 자동차 생산량의 32%인 2500만대를 생산한 세계 1위 자동차 생산국으로 향후에도 강판 수요는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중국에서 성장 중인 하북강철과 합작을 통해 현지 생산·판매 체계를 구축해 자동차강판 공급의 선두주자로서 위상을 공고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