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재형 칭찬했던 백혜련 “출마 위해 임기 헌신짝 버리듯”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왼쪽)과 최재형 감사원장. 연합뉴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왼쪽)과 최재형 감사원장. 연합뉴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5일 야권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 정치적 중립 의무를 강조하며 비판을 가했다.
 
백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감사원장은 대선 출마를 위한 징검다리가 아니다”며 “감사원장은 국회의 동의를 받아 대통령이 임명한다. 인사청문회와 본회의 표결을 거치는 건 헌법기관이자 최고 감사기구로서의 상징성 무게가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감사원장 한 명 때문에 국가 최고 감사기구인 감사원의 존립이 흔들릴 정도의 위기가 오는 게 아닌가 심히 우려된다”며 “감사원 70년 역사상 원장이 임기를 다 못 채운 경우도 있다. 보통 감사원장 하다가 국무총리가 된 케이스다. 선출직에 출마하기 위해 헌법상 보장된 임기를 헌신짝 버리듯 버린 적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통 감사원장, 검찰총장 등 권력기관장은 본인의 철학이 부재할 경우 인기영합주의에 치우칠 가능성이 높다”며 “감사·수사 권한으로 대중적 인기를 추구할 유혹에 빠지기 쉽다. 본인에게 더욱 엄격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자리가 대선 출마를 위한 수단이 돼서는 절대 안 된다”며 최 원장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동시에 겨냥해 “권력을 탐하는 권력기관의 장이 2명이나 되는 불행한 역사로 기록되지 않기를 바란다. 빨리 입장을 밝혀 논란이 더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과거 2017년 12월 민주당은 청문회를 앞둔 최 원장을 “합리적이며 균형감각을 갖춘 인물”이라고 평가했었다. 백 최고위원은 당시 청문회에서 “칭찬해 드릴 부분들이 굉장히 많은 것 같다”며 “후보자께서 병역 명문가 집안으로 알고 있는데 맞느냐. 3대가 모두 현역으로 복무한 경우 국방부가 병역 명문가로 지정한다”며 최 원장의 미담을 소개했다. 최 원장 부친은 6·25 당시 대한해협해전 참전용사인 최영섭(해사3기) 예비역 해군 대령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