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6.8cm 키 차이 극복한 찐사랑···기네스북까지 오른 英부부

[사진 기네스월드레코드 캡처]

[사진 기네스월드레코드 캡처]

60㎝에 가까운 키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한 영국 부부가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웨일스에 거주하는 제임스 러스터드(33)와 클로이 러스터드(27)가 지난 2일 ‘세계에서 가장 키 차이가 많이 나는 부부’로 세계 신기록을 경신했다고 전했다.  
 
배우로 활동 중인 남편은 109.3㎝, 교사인 아내는 166.1㎝로, 두 사람의 키 차이는 56.8㎝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에 따르면 남편인 제임스는 선천성 희귀질환인 이영양성 형성이상(DiastrophicDysplasia)을 앓고 있다. 뼈와 연골의 비정상적 발달로 작은 키, 척추 기형, 관절 기형 등의 증상을 보인다.
 
[사진 기네스월드레코드 캡처]

[사진 기네스월드레코드 캡처]

제임스는 해당 질환을 이유로 자신은 결혼을 할 수 없을 것이라 여겼지만, 2012년 클로이를 만나 사랑에 빠진 순간 모든 것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카디프 시내 한 펍에서 만난 두 사람은 이듬해부터 교제를 시작해 2016년 결혼했다. 결혼 5년 차인 두 사람에겐 두 살배기 딸 올리비아도 있다.  
 
클로이는 “제 이상형은 키가 큰 남자였는데 남편을 만난 순간 바뀌었다”며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볼 것인지에 대한 두려움도 있었지만 모든 사람들은 자신의 짝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제임스는 "나는 왜소증을 앓고 있지만, 다른 사람들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나만의 다른 방식으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