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지만, 좌투수 나오자 대타로 교체…2타수 무안타

최근 타격 슬럼프에 빠진 탬파베이 최지만 [AP=연합뉴스]

최근 타격 슬럼프에 빠진 탬파베이 최지만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0)이 3경기 연속 안타 없이 침묵했다.  
 
최지만은 25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 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지만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시즌 타율은 0.250에서 0.243으로 낮아졌다.  
 
최지만은 2회 2사 후 첫 타석에서 풀카운트 승부 끝에 3루수 플라이로 돌아섰다. 5회 1사 1루 두 번째 타석에선 3B-1S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상대 선발 닉 피베타의 5구째 직구를 타격했지만, 상대 우익수 헌터 렌프로의 호수비에 잡혀 뜬공으로 아웃되는 불운을 겪었다.  
 
최지만은 7회 2사 2루 세 번째 타석을 앞두고 대타 마누엘 마곳으로 교체돼 두 타석 만에 경기에서 빠졌다. 보스턴이 투수를 왼손 조시 테일러로 교체하자 탬파베이 감독이 지체 없이 오른손 대타 카드를 꺼내들었다. 
 
최지만은 사타구니 부상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가 지난 15일 복귀한 뒤 타격감 회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탬파베이는 9회 말 상대 실책과 폭투로 결승점을 뽑아 1-0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