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재형 금명간 사의 표명···'대권도전 선언' 尹에 선수 칠까

최재형 감사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감사원에서 퇴근하고 있다. 뉴스1

최재형 감사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감사원에서 퇴근하고 있다. 뉴스1

최재형 감사원장이 다음 주 초 감사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최 원장 측 관계자는 25일 “최 원장이 다음 주 초에 자신의 결심을 밝히는 자리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최 원장이 고민 끝에 결심했다"며 "주말에는 정치 참여에 부정적인 아버지에게 자기 생각을 설명해 드리고 안심시켜드린다고 한다”고 전했다.
 
최 원장은 다만 사퇴와 동시에 대권 도전을 공식화하지는 않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했다는 비판이 있는 데다 감사원장직을 내려놓은 뒤 본격 대권 메시지를 준비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1~22일 이틀간 전국 18세 이상 2014명을 대상으로 대선후보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최 원장은 3.6%로 6위를 기록했다. 지난 조사(1.5%) 대비 2배 이상 상승한 수치다. 실제로 최 원장이 원장직을 사퇴하고 대선 준비에 나설 경우 지지율 상승세는 더욱 가파르게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