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성민에 "쩜오급" 룸살롱 은어···정세균 "조선일보 일베냐"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정세균 전 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정세균 전 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성매매 사건 기사에 조국 전 법무장관과 딸 일러스트를 첨부했다가 사과한 조선일보가 연일 논란이다. 이번엔 박성민 청와대 청년대변인 임명 관련 기사에 룸살롱 은어 ‘쩜오급’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논란이 일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성희롱에 가까운 메시지”라고 지적했다.
 
정 전 총리는 24일 페이스북에 “조선일보, 정녕 일베 수준으로 전락하려는가?”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일베는 극우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를 말한다.
 
정 전 총리는 “조선일보가 트윗 공식계정을 통해 청와대 비서관 인사에 대해 ‘쩜오급’이라는 룸살롱 은어까지 사용하며 성희롱에 가까운 메시지를 냈다”며 “습관적이며 언론이 지켜야할 객관성과 품위를 져버린 매우 악의적 의도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23일 자사 SNS에 ‘2030 “난 왜 공시생 됐나” “욕 나와” 25세 1급 비서관에 부글’이라는 기사를 공유하며 “아예 쩜오급도 하나 만들지”라는 글을 남겼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쩜오’ 표현을 두고 강남가 고가유흥업소를 말하는 이른바 ‘텐프로’에 못미치는 수준의 유흥업소를 일컫는 룸살롱 은어라는 지적이 나와 논란이 일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에 정 전 총리는 “경악을 넘어 분노한다. 단순 사과로 어물쩍 넘길 일이 아니다”며 “혐오의 글이 올라가기까지 경위를 밝히는 것은 물론이며 관계자에 대한 철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언론개혁 반드시 해야 한다. 건강한 언론의 복원을 위해 ‘징벌적손해배상제’ 도입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

지면보다 빠른 뉴스

디지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중앙일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