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재원 "송영길이 만든 尹-X파일 與지도부도 돌려봤다더라"

최고위 준비하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준비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오종택 기자

최고위 준비하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준비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은 24일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의 실체를 공개하라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를 거듭 압박했다. 또 이를 송영길 대표측에서 만들었으며 여권 지도부도 ‘X파일’을 돌려봤다는 취지의 말을 해 여권 책임론의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김 최고위원은 24일 밤 CBS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과 인터뷰에서 논란을 본격화시켰던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말한 ‘X파일’에 대해 “확인도, 입수하지도 못했고 굳이 그럴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정치권에서 별 내용 없는, 중상모략에 가까운 내용이라는 이런 이야기는 들은 바 있다”고 했다.
 
이어 ‘X파일 기관의 불법사찰 산물이냐 아니면 야권에서 자중지란으로 나온 것이냐’는 질문에 김 최고위원은 “내용을 보면 야권에서 자중지란으로 나올 정도의 내용이 아니다, 또 아직 출마 선언도 하지 않은 분에게 벌써 그걸 터뜨릴 이유도 없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미 윤석열 총장 파일을 쌓고 있다는 여당 대표 공언이 있었고, 실제로 여당 대표가 만들었다는 그 파일들을 여권 지도부도 대강 봤다는 그런 이야기도 들었다”며 “그렇다면 출처가 명백한데 야권 내부 분열상으로 이야기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반박했다.
 
이어 김 최고위원은 “그래서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제조한 수류탄을 밀반입해서 우리 당에 터뜨렸다는 말을 하는 것”이라며 X파일 출처가 민주당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왼쪽 두 번째)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김재원 최고위원(오른쪽)의 원로 발언에 환하게 웃고 있다. 오종택 기자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왼쪽 두 번째)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김재원 최고위원(오른쪽)의 원로 발언에 환하게 웃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준석 대표도 최고위원회의 후 취재진을 만나 윤석열 파일과 관련 “저는 어떤 버전 X파일도 열람한 바 없고, 어떤 문건 존재하는지 확인하기 어렵다는 생각이다”며 “다만 작성자, 유포자 폭탄 돌리기 하듯 상대당이나 상대세력 지목하는 것은 그 자체로 국민 눈쌀지푸리게하는 일이다”고 민주당 송 대표를 겨냥했다.
 
조수진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X파일 실체를 맨 처음 주장했던 송 대표가 작성경위, 관여 기관과 인물, 내용을 밝히고 공개검증을 거쳐야 한다”며 “수사기관에 관련 자료를 넘기고 스스로 수사받는 게 가장 빠르다”고 말했다.
 
조 최고위원은 “대선을 앞두고 집권세력이 불법사찰, 정치공작을 벌였을 가능성이 있다”며 “송 대표가 여권 특정 주자를 위해 나섰다거나, 특정 주자가 참여했다면 사안은 심각해진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