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옐런 "美 부채한도 안 올리면 디폴트…금융위기 촉발할 수도"

쟤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AP=연합뉴스

쟤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AP=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의회에 부채한도를 상향하거나 유예해달라고 요청하면서 만약 이같은 조치가 없으면 미 정부는 디폴트(채무 불이행)를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이 정부 지출의 규모와 시기를 둘러싼 불확실성을 발생시켰으며, 정부의 여러 조치가 언제 소진될지 측정하기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옐런 장관은 "8월 의회가 휴회에 돌입했을 때 그 지점(한도)에 도달할 가능성이 있다"며 "부채한도를 상향하는 즉각적인 행동을 취하거나 유예하기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회의 조치가 없다면 정부는 디폴트를 맞을 수 있다며 이를 막기 위해선 부채한도를 상향하는 법안을 오는 7월 31일 이전에 통과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미 의회는 2년 전 연방정부가 얼마나 많은 돈을 빌릴 수 있는지를 제한하는 법정 부채한도의 적용을 2021년 7월 31일까지 유예한 바 있다.
 
이 유예 기간이 지나면 재무부는 증권 매각을 통해 추가 자금을 조달할 수 없으며 의무 지출을 위해 비상 조치를 취해야 한다.
 
옐런 장관은 미국이 법적 의무를 불이행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며 "부채한도를 상향하는 데 실패하면 분명 재앙적인 경제적 결과가 초래될 것"이라며 "이는 금융위기를 촉발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팬데믹으로부터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미국인의 일자리와 저축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