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철희 “박성민 못 하면 책임질 것…이준석도 괜찮다 하더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취임 축하 난을 전달받고 있다.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취임 축하 난을 전달받고 있다.뉴스1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24일 대학생 신분으로 1급 상당 고위직에 발탁돼 논란이 일고 있는 박성민 청년비서관과 관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박 비서관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JTBC '썰전 라이브'에 나와 박성민 신임 청년비서관을 둘러싼 ‘특혜발탁’논란과 관련해 “당분간만이라도 시킬만한 사람인지 지켜봐 달라”며 “(그 후에도 논란이 된다면) 제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박 비서관은 최소한 정치권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능력을 검증받은 분”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의 의견을 들어보니 아주 (일을) 잘하고 진솔하게 청년의 목소리를 대변한다고 하더라. (당에서) 장담한다고 해서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도 편하게 사담을 주고받을 때 ‘여권 청년 여성 인사들 중에는 박 비서관이 괜찮고 훌륭하다고 본다’고 하더라”면서 “우리와 보는 눈이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 수석은 “박 비서관이 너무 일찍 고위직에 갔다는 평도 듣고 있다. 쇼가 아니냐는 지적도 겸허히 듣겠다”면서도 당분간 지켜봐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수석은 출범한 지 2주가 되는 국민의힘 ‘이준석 체제’에 대해서 “엑설런트(excellent)”라며 “아주 잘하고 있다”고 극찬했다.
 
이어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노회하다는 판단이 들 정도로 인사를 하고 있다”며 “행보도 파격적이고 ‘따릉이’를 타고 다니며 다양한 행보를 해서 시선을 끌고 간다. 당내 잡음이 많이 안 나오고 있는 거면 대단히 잘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인사하는 것을 보면 노회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라며 “(민주당에서) 따라하거나 아류를 내세워서는 성공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평가했다.
 
국민의힘 대변인을 선발하는 ‘토론배틀’에 심사위원으로 참석하느냐는 물음에는 “대통령은 흔쾌히 수용하실 것 같지만 지지층에 부담을 줄 수 있다면 제 생각만 고집할 일은 아니다”라며 “사실상 (심사위원 참여를)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