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71억 재산신고···예금 2억 빼고 대부분 아내 명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재산이 71억7000만원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말보다 2억6000만원가량 늘어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3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73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25일 관보에 게재했다.
 
윤 전 총장은 퇴직일인 지난 3월 6일을 기준으로 공시지가 15억5500만원가량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복합건물을 포함해 71억6900만의 재산을 신고했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2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다. 오른쪽은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 청와대사진기자단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2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다. 오른쪽은 윤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 청와대사진기자단

 
작년 12월 31일을 기준으로 한 재산 신고액 69억1000만원에 비해 2억6000만원 정도 늘었다. 증가액 대부분은 서초동 아크로비스타의 공시지가 상승에서 비롯됐다.
 
윤 전 총장 본인 명의의 재산은 예금 2억4000만원이 전부다. 재산은 대부분 배우자 김건희씨 명의다. 김씨는 아크로비스타 복합건물과 51억600만원가량의 예금, 2억6000만원 상당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다.
 
전셋값 인상 등 잇단 부동산 정책 실패로 물러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은 작년 말보다 8800만원가량 늘어난 24억3000만원을 신고했다. 부부 공동명의의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와 모친의 경북 구미 단독주택을 포함한 부동산 재산이 18억원에 달했다. 그 외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예금이 각각 9억8000만원, 4억5000만원이었다.
 
지난 3월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김 전 실장이 퇴임인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지난 3월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김 전 실장이 퇴임인사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퇴직자 중에는 윤 전 총장의 재산이 가장 많았고 김우찬 전 금융감독원 감사(60억3천200만원)와 신현수 전 수석(51억9800만원)이 상위에 자리했다.
 
이번 수시 재산 등록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현직자는 권순만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으로. 89억6900만원을 신고했다. 정진욱 공정거래위원회 상임위원(50억4900만원), 김기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39억2400만원)이 뒤를 이었다.  
 
김기표 반부패비서관.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김기표 반부패비서관.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김 비서관은 경기도 광주시 송정구 소재 본인 명의 임야 2필지와 부친 명의 답, 전, 임야 등 토지(9262만원) 및 성남시 분당구 판교동 아파트 한 채(14억5000만원)를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또 본인 명의로 서울 강서구 마곡동 상가(6억5000만원)를 보유하고 있다. 서울 중구에 갖고 있던 오피스텔은 지난 4월15일 매각했다고 밝혔다. 김 비서관의 재산은 예금 2억1188만원 등을 포함해 39억2400만원가량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