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날두 A매치 109골…통산 최다골 타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국제축구연맹(FIFA)은 24일(한국시각) 인스타그램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포르투갈)와 알리 다에이(52·이란)가 어깨동무하고 있는 합성사진을 올렸다. “109골로 뭉친 전설들. 국제 축구 역사상 두 명의 위대한 득점자”라고 설명을 곁들였다. 호날두는 다에이와 국가대표팀 경기(A매치) 개인 통산 최다골 동률이 됐다.
 

유로2020 프랑스전 PK로 2골
다에이 “호날두 한 골 더, 가자”

호날두는 이날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F조 3차전 프랑스전에서 2골을 터뜨렸다. 전반 30분과 후반 13분, 연거푸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두 번째 골 직후에는 공중에서 180도를 돈 뒤 두 팔을 뻗는 ‘호우 세리머니’를 펼쳤다.
 
다에이는 1993~2006년 이란 국가대표로 A매치 149경기에서 109골을 넣었다. 호날두는 유로2004 그리스전에서 A매치 데뷔골을 넣은 이래 18년간 178경기에서 109골을 기록했다. 한 골이면 다에이를 넘어선다. 다에이는 “최다골 경신에 한 골 남긴 걸 축하한다. 위대한 업적의 주인공이 호날두라서 영광이다. 가자(vamos)”라고 축하했다.
 
호날두는 이번 대회에서 세 경기 연속골에 모두 5골을 터뜨렸다. 경기 직후 호날두와 프랑스 킬리안 음바페(23)가 유니폼을 맞바꾸며 농담을 주고받은 사진도 화제가 됐다. 음바페는 어린 시절 자신의 방을 호날두 포스터로 가득 채울 만큼 팬이다. 사진 속 호날두는 근육질 몸매다. 호날두는 이번 대회 첫 경기를 앞두고 기자회견장에서 스폰서 업체의 음료(콜라)를 치웠다. 과거에는 콜라 광고 모델인 적도 있지만, 현재는 입에도 대지 않는다.
 
호날두는 프랑스전 멀티골로 벼랑 끝에 몰린 포르투갈을 구했다. 2-2로 비긴 포르투갈은 1승 1무 1패(승점 4), 조 3위로 16강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서는 조별 리그 6개 조 1, 2위와 조 3위 중 상위 4개 팀이 16강에 오른다. ‘죽음’의 F조에서는 프랑스(1승 2무·승점 5), 독일(1승 1무 1패·승점 4), 포르투갈이 모두 살아남았다.
 
포르투갈은 28일 오전 4시 스페인 세비야에서 B조 1위 벨기에와 16강전을 치른다. FIFA 랭킹 1위 벨기에의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와 호날두의 대결이 관심사다. 그밖에 잉글랜드-독일, 프랑스-스위스, 웨일스-덴마크, 이탈리아-오스트리아, 네덜란드-체코, 크로아티아-스페인, 스웨덴-우크라이나가 8강행을 놓고 격돌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