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의회 찾아간 오세훈 "추경 통과 간곡하게 부탁"

오세훈 서울시장이 2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추경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추경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은 24일 서울시의회를 찾아가 자신의 역점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켜달라고 공개 부탁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한창 회의 중인 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잠깐 방문해 위원님들과 대화를 나눴다"며 "민주당 의원님들이 주로 계시는데, 간곡하게 부탁드렸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추경안에 포함된 교육 플랫폼 '서울런', 서울형 헬스케어 시스템 구축, 맞춤형 1인 가구 지원, 공유 어린이집, 공공 키즈카페 등이 '계층 이동 사다리' 복원을 위해 꼭 필요하고, 민주당의 가치와도 상통한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국민들이 상대적 박탈감에 빠져 있어 계층 이동 사다리 복원이야말로 지금 필요한 정책적 담론"이라며 "교육, 복지, 일자리, 주거 등 4가지 사다리가 맞물려 돌아갈 때 비로소 시민들이 희망을 품고 미래를 그릴 수 있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특히 "교육 사다리 복원이야말로 계층 이동을 위한 가장 중요한 징검다리"라며 "교육 대계에는 여야가 따로 없고 지자체와 교육청이 따로 없다"며 추경안을 그대로 통과시켜 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그러면서 "계층 이동이 작동하는 사회만이 성장하는 사회"라며 "계층 이동 사다리의 복원이 가능한 서울을 만들려면 의원님들과 시민의 적극적 성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앞서 서울시의회는 추경 심의 과정에서 이 사업의 예산을 전액 또는 대폭 삭감하겠다고 나섰다. 시의회 전체 의석 110석 가운데 101석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