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공항에서 국립중앙박물관 진품 관람하세요”

2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탑승장 인천공항박물관에서 개관전시 '아름다움을 담다 - 그윽한 흥취, 찬란한 빛'이 열려 시민들이 문화재를 감상하고 있다.연합뉴스

24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탑승장 인천공항박물관에서 개관전시 '아름다움을 담다 - 그윽한 흥취, 찬란한 빛'이 열려 시민들이 문화재를 감상하고 있다.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24일 국립중앙박물관의 진품 문화재를 전시하는 ‘인천공항박물관’을 제1여객터미널 탑승동에 개장했다. 인천공항을 이용해 출국하는 외국인들에게 한국의 우수한 문화재를 소개하자는 취지에서다.
 
‘아름다움을 담다 – 그윽한 흥취, 찬란한 빛’이란 전시명으로 내년 6월 26일까지 약 1년간 계속된다.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 등 총 47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도자기, 금속장신구 등 32점의 진품 문화재와 전통함, 금박보 등 15점의 국가무형문화재 작품이다. 신라시대의 금귀걸이, 고려 12~13세기와 조선 19세기의 매병, 주전자, 항아리 등 진귀한 유물을 만나볼 수 있다.  
 
공사는 지난 4월 국립중앙박물관과 '인천공항 진품 유물 전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진품 문화재 전시에 적합한 환경 조성을 위해 국립중앙박물관 시설에 버금가는 전시시설과 수장고를 인천공항에 조성했다.    
24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탑승동에서 열린 ‘인천공항박물관 개관식’에서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왼쪽 네 번째)이 민병찬 국립중앙박물관 관장(오른쪽 세 번째) 및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뉴스1

24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탑승동에서 열린 ‘인천공항박물관 개관식’에서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왼쪽 네 번째)이 민병찬 국립중앙박물관 관장(오른쪽 세 번째) 및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뉴스1

이날 오픈행사에는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민병찬 국립중앙박물관장, 최영창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을 비롯하여 각 기관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해 인천공항박물관 개관을 축하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