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주빈도 최찬욱도 "감사하다"…아동 성착취범 묘한 발언 왜

남성 청소년의 성 착취 음란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최찬욱(26)이 "구해줘서 감사하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온라인 상에서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4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경찰서에서 미성년자를 성추행하고 성 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있는 최찬욱이 심경을 밝히고 있다. 뉴스1

24일 오전 대전 서구 둔산경찰서에서 미성년자를 성추행하고 성 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있는 최찬욱이 심경을 밝히고 있다. 뉴스1

 
24일 검찰 송치 전 취재진 앞에서 신상 공개를 한 최찬욱은 "호기심으로 시작해 여기까지 왔다"며 "더 심해지기 전 어른들이 구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 발언을 두고 네티즌들은 "조주빈이 떠오른다"며 분노했다. 
 
앞서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유포한 조주빈은 지난해 3월 검찰 송치 전 취재진에게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감사' 발언이 '자기 의지로는 스스로 범행을 제어할 수 없었다'는 뜻에서 일종의 자기합리화라고 분석했다. 
 
곽대경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하고 핑계를 대는 것은 범죄자들의 일반적 특징"이라며 "(최찬욱의 경우) 자기만족을 위해 피해자를 이용하고 조종하고 통제하면서 느끼는 즐거움을 포기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전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공봉숙 부장검사)는 피의자 조사 뒤 최찬욱을 기소할 예정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