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검찰, '웅동학원 비리' 혐의 조국 동생에 2심서도 징역6년 구형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동생 조모씨가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배임)등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동생 조모씨가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배임)등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검찰이 학교법인 웅동학원 채용비리 등 혐의로 기속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동생 조모씨에게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24일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박연욱 김규동 이희준) 심리로 열린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조씨에게 1심과 마찬가지로 추징금 1억4700만원과 징역 6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조씨는 웅동학원 사무국장으로 재직하던 2016년과 2017년 웅동중 정교사 채용 과정에서 응시 희망자 2명에게 시험 문제지와 답안지 등을 주고 1억8000만원을 챙겨 웅동학원의 채용업무를 방해한 혐의 등을 받는다.
 
앞서 지난해 9월 1심 재판부는 웅동학원 채용비리와 허위소송 관련 7개 혐의 중 채용비리 관련 업무방해 1개 혐의만 유죄를 인정하고 조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1억4700만원의 추징금을 명령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