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건영 “최재형 출마는 국민에 대한 모독…가선 안 될 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2월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남북관계발전법 개정안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 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12월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남북관계발전법 개정안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 뉴스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 “감사원장이 임기를 박차고 나와 대선 출마를 한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가선 안 될 길”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2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최 원장이 단호하게 자신의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야당에서도 정략적 의도를 갖고 현직 감사원장을 정치적으로 활용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을 거론하며 “반 전 총장이 미국에 있을 때 찾아가서 우리 당 후보로 나와 달라고 사정했던 분이 지금의 국민의힘 의원들”이라며 “현직 감사원장을 흔들고 하는 것은 선을 넘어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행자는 “최 원장이 정치적 행보를 긋는 순간 그 길은 반기문의 길이 될 것이라는 건가”라고 묻자, 윤 의원은 “그렇다”며 “중간에 (감사원장을) 그만두고 정치를 한다는 것은 정말 도를 넘어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 원장 등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과 감사원장이 야권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상황에 대해 윤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가장 보수적인 인사, 탕평인사를 한 것으로 인사를 잘못했다고 할 수 없다”며 “배신한 사람이 문제”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고 하지 않는가”라며 “배신하겠다는 사람을 어떻게 알겠나”라고 반문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