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쿠팡, "덕평 물류센터 직원 97% 전환 배치…미근무 기간 급여도 지급"

[사진 쿠팡]

[사진 쿠팡]

 
쿠팡은 24일 화재가 발생한 경기 이천 덕평물류센터의 기존 근무자 대부분을 다른 물류센터로 전환 배치했다고 밝혔다. 쿠팡은 "덕평 물류센터에 근무하다 이전 배치를 원하는 1484명의 직원 중 97%(1446명)를 수도권 내 20여개 물류센터로 전환배치했다"고 말했다. 희망지를 우선으로 배정했고, 아직 배치되지 않은 직원들은 앞으로 최대한 희망지에 배치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쿠팡은 또 근무하지 않은 기간에도 급여는 계속 지급한다.  
 
쿠팡은 화재로 직원 개인 소지품이 소실된 경우에도 보상을 해주기로 했다. 전환 배치된 지역에 출퇴근 셔틀버스 노선이 없는 곳은 셔틀버스를 추가로 배치했다. 지난 22일 경기 동탄, 안성 물류센터 등 전환배치 인력을 수용한 일부 물류센터는 별도의 환영 행사와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하기도 했다.  
 
쿠팡 관계자는 “지난 17일 화재 발생 직후 직원들의 발 빠른 대처로 근무자 전원이 화재 신고 후 5분 만에 대피를 완료해 직원들의 인명 피해가 전혀 없었다”며 “화재로 소중한 일터를 잃은 직원들의 고용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