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혜자 "나 좀 죽여달라"…'전원일기' 제작진에 부탁한 사연

배우 김혜자가 드라마 '전원일기' 제작진에게 극중 자신의 캐릭터를 죽여달라고 부탁한 일화가 공개됐다. 
 
배우 김혜자 [사진제공=JTBC]

배우 김혜자 [사진제공=JTBC]

6월 25일 방송을 앞둔 MBC 창사 60주년 특집 ‘다큐 플렉스-전원일기 2021’ 2부 ‘봄날은 간다’ 편 예고 방송에 따르면 김혜자는 당시 '전원일기' 제작진에게 "나를 극 중에서 죽여달라"고 부탁했다고 한다. 
 
김혜자는 "막내딸 만나러 가다 교통사고 나서 죽으면 아빠가 홀아비니까, 자기 부인이 죽었으니까 얼마나 서글프겠어요, 우두커니 앉아서. 뭐 재혼하라는 말도 많을 거고 얘기가 좀 풍성해질 것 같아요"라며 향후 전개까지 자세히 제안했다. 
 
1980년대 초 방영된 '전원일기' [중앙포토]

1980년대 초 방영된 '전원일기' [중앙포토]

이어 "나는 하나도 안 서운해할 테니까 그렇게 할 수 없냐"고 재차 부탁하기도 했다. 
 
1980년 10월 21일 첫 방송 이후 40% 이상 시청률 고공행진을 하며 국민 드라마가 된 MBC '전원일기'는 90년대 중반 무렵부터 분위기가 침체됐다. 
 
김혜자는 사람들의 관심이 멀어지던 그때를 회상하며 "택시 타면요, (기사님이) ‘진짜 전원일기 최고죠’ 이러다가 ‘그런데 그거 요새 무슨 요일 날 방송하죠?’ 이러세요. 안 본 거예요. 그러니까 그런 건 너무 마음 아프죠"라고 말했다. 
 
회를 거듭할수록 ‘전원일기’ 속 캐릭터가 시청자들이 바라던 부모님 상과 멀어져 갔다고 느낀 김혜자는 “가발 쓰는 것만 큰일이었어요. 그건 배우라고 할 수 없었어요”라며 당시 착잡했던 심경을 전했다.  
 
이어 “배우로서 너무 화가 나지만 이거는 가발 쓴 값을 받는 것 같고...”라고도 말했다. 
 
배우 김수미도 ‘전원일기’ 배우들 중 하차요청을 하는 배우들이 생겨났다면서 “저도 개인적으로 조금 지쳐갔어요. 뭘 해도 일용 엄니로만 보니까... 어떤 때는 솔직히 말씀드리면 '전원일기'를 더 하기가 싫더라고”라고 전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