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글 “일정 기간 디지털 콘텐트 앱 수수료 30→15% 감면”

구글 홈페이지 [로이터=연합뉴스]

구글 홈페이지 [로이터=연합뉴스]

 
구글이 웹툰·동영상·오디오 등 디지털 콘텐트에 15%의 수수료를 받기로 했다. 오는 10월부터 인 앱 결제(In-app) 시스템을 의무 적용하고 결제 수수료 30%를 받기로 한 데 대해 국내외 반발이 거세지자 수수료를 절반으로 감면한 것으로 보인다.
 
구글은 24일 안드로이드 개발자 블로그를 통해 "개발자가 구글플레이에서 새로운 경험에 투자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 기간 동안 수수료를 15%로 할인한다"고 밝혔다. 이는 구글이 개발자들을 돕기 위해 내놓은 '구글플레이 미디어 경험 프로그램'의 일부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개발자들은 구글 안드로이드TV나 구글캐스트 등 디바이스 전반에 걸친 추가 검색 및 참여 기회를 제공받고, 프로그램 기간 동안 15%의 수수료가 적용된다. 

다만 프로그램 기간에 대한 설명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며 프로그램 대상에게 추가적인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라 설명했다.
 
이에 따라 웹툰 및 웹소설 사업을 하고 있는 네이버·카카오·리디북스·밀리의서재 등 국내 콘텐트 플랫폼들도 수수료 인하 적용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9월 구글은 오는 10월부터 앱 안에서 구글의 결제 시스템을 이용한 '인 앱 결제'를 강제하고, 이에 대한 수수료를 30% 부과하겠다고 통보한 바 있다. 그러자 국내외 콘텐트 업계의 강한 반발이 이어졌고, 국회에서는 '구글 갑질방지법'(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논의가 급물살을 탔다. 
 

관련기사

 
이날 오전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구글 갑질방지법이 안건조정위원회에 회부됐다. 

과방위원장인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인 앱 결제 관련 안건조정위원회는 민주당 3인, 국민의힘 2인, 무소속 1인으로 구성하겠다”며 “오는 25일까지 여야 간사 간 협의해 달라”고 말했다. 조정위원회의 활동 기한은 구성일로부터 90일이다. 따라서 논의에 속도가 붙을 경우 구글의 인 앱 결제가 시행되는 10월 이전에 법안 통과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