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정 복귀' 홍준표 "수신제가의 도덕성과 경륜 갖춘 대선후보 선출해야"

홍준표 의원은 24일 1년 3개월 만에 국민의힘에 복당한 뒤 “수신제가의 도덕성과 준비된 경륜을 가진 대선후보 선출로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루어내야 한다”며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귀가는 제 남은 정치 여정의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밖에서 머문 시간 동안 저 자신을 돌아보고 오직 대한민국의 미래만 생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우리는 과거 “잃어버린 10년”에 이어 ‘지우고 싶은 5년’을 지나고 있다”며 “이 지우고 싶은 시절을 끝내고 성취와 긍정의 역사를 새롭게 이어야 할 역사적 책무를 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정권의 무능과 실정으로 지금 대한민국은 통째로 무너져 내리고 있다”며 “일당독주의 불통과 내로남불을 막고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복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공정과 자유, 서민과 소통을 기치로 삼아 정권교체를 위한 한 알의 밀알이 되겠다”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화합과 통합 그리고 연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3합의 정신으로 대선 승리를 위해 모두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민의힘은 최고위원회를 열어 홍 의원의 복당안을 의결했다. 이로써 지난해 3월 총선을 앞두고 공천 배제에 반발해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을 탈당한 홍 의원은 1년 3개월 만에 친정에 복당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