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주열, 연내 금리인상 못박았다…"긴축 의미하진 않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못박았다. 
 
이 총재는 24일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결과를 발표하는 설명회에서 “현재 완화적 통화정책을 연내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 있게 정상화해 나가겠다고 말씀드렸다”며 “(경기) 회복세에 맞춰서 (금리를) 정상화하는 것은 당연한 과정이라고 말씀드린 바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가 기준금리의 인상 시기를 '연내'로 특정한 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이 총재는 지난 11일 한국은행 71주년 기념사에서 “우리 경제가 견실한 회복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면 현재의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향후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 있게 정상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강력한 금리 인상을 둘러싼 신호라는 해석이 나왔지만, 인상 시점을 특정하지는 않았다. 이를 두고 이 총재는 “(기준금리의) 연내 인상이 필요하다는 건 창립기념사에서도 같은 생각이었다”고 이날 덧붙였다.
한미 기준 금리 추이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한국은행, 미국연방준비제도(Fed)]

한미 기준 금리 추이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한국은행, 미국연방준비제도(Fed)]

 
특히 금리 인상이 긴축적인 정책을 뜻하는 것을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이 총재는 “경제 상황과 경기회복세라든가 물가는 물론이고 금융불균형 진행의 정도 특히 최근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어떻게 전개가 되느냐에 달려있다”며 “금리를 현재에서 한두 번 올리더라도 통화정책 기조는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가 기준금리 인상에 강력한 신호를 준 배경은 경기 회복세가 본격화하면서 물가 상승 압력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총재는 “최근의 물가흐름을 보면 기저효과와 공급측 영향이 커서 물가상승률 자체는 지금보다 점차 둔화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중기 시계에서 보면 인플레이션을 초래할 수 있는 요인 또한 적지 않게 잠재해 있다”며 “높은 물가상승률이 상당 기간 지속할 경우 경제주체들의 인플레이션 기대가 높아지면서 추가적인 물가상승을 유발할 가능성도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정부가 추진하는 추가경정예산 등 확장적 재정정책과의 ‘엇박자’ 논란에 대해서도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 총재는 “앞으로의 (한국은행이) 통화정책방향을 정상화해 나가겠다고 했고, 정부의 재정정책은 취약 부문이나 코로나 이후의 상황에 대비하는 방향으로 적극 재정정책 펴나가겠다고 했다”며 “엇박자가 아니고 상호보완적으로 운용되는 것이고, 그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총재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이런 문제는 금리 정상화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게 되는데, 재정 정책에서 어려움을 도와주는 것이니까 통화정책 정상화에 상당히 도움된다고 본다”며 “이런 식으로 통화정책과 재정정책 상호보완적으로 작용하게 되면 통화정책을 제약하는 게 아니라 그야말로 바람직한 재정정책”이라고 말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