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나, 노르웨이서 17번째 화재···물 컨테이너 빠뜨려 불 껐다

지난 21일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의 한 도로변 주차장에 세워진 코나 전기차에서 불이 났다. [사진 현지매체 Tek.NO]

지난 21일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의 한 도로변 주차장에 세워진 코나 전기차에서 불이 났다. [사진 현지매체 Tek.NO]

 
현대자동차의 코나 전기차가 노르웨이에서도 불이 났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올 2월 현대차가 배터리 교체를 발표한 이후 잦아들었던 전기차에 대한 화재 불안감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 코나 전기차는 지난 18일에도 충남 보령에 있는 한 해수욕장 인근에서도 주차 중에 불이 났다.

코나 전기차 오슬로 대로변 주차장서 불

 

물 담긴 컨테이너에 빠뜨려 화재 진압 

24일 인사이드 EV(전기차)를 비롯한 외신에 따르면 지난 21일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의 한 도로변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코나 전기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대부분 전기차 화재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차량 하부 배터리가 위치한 곳에서 불이 시작됐다. 현대차는 "현재 해당 사고에 대해 확인 중에 있다"고만 밝혔다. 
 
오슬로 경찰에 따르면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이 불이 난 코나 전기차에 물을 뿌린 뒤 축축이 젖은 방화 담요로 차량을 덮었다. 그다음 차량을 들어올려 대용량 물이 담긴 컨테이너에 빠뜨렸다. 코나 전기차는 컨테이너에 들어간 뒤에야 불이 꺼졌다. 전기차 화재 사고에는 열 폭주가 동반되기 때문에 불길을 완전히 제압하기가 상대적으로 어렵다.
 
이번 노르웨이 사고까지 더해 코나 전기차에선 2018년 출시 이후 지금까지 국내·외에서 총 17차례 화재가 발생하게 됐다. 국내 12건에 더해 해외 5건까지 포함한 숫자다. 현대차는 지난해 10월 코나 전기차에 들어간 배터리 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하는 결함시정조치(리콜)를 발표했지만, 그 이후에도 화재가 이어졌다. 결국 올 2월 "2018년 5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생산한 코나 전기차 약 2만5000대에 대해 고전압 배터리시스템(BSA)을 모두 교체하는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 노르웨이 법인은 현지 언론에 "사고 차량은 정식 수입 절차를 거치지 않아 리콜 대상에서 제외돼 있던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현지 법인을 통해서가 아니라 울산 공장 생산분을 개인이 수입했다는 취지다. 코나 전기차는 국내 생산분에는 대부분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탑재했고, 동유럽 체코 공장에서 양산에 들어간 지난해부턴 SK이노베이션 배터리도 사용하고 있다.
 

현대차, 코나 차주에게 BMS 업데이트 요청

최근 현대차는 개별 지점, 영업사원 차원에서 아직 배터리 교체를 받지 않은 코나 리콜 대상 차주에게 BMS 업데이트를 요청하고 있다. BMS를 업데이트해 충전량을 줄임으로써 과도한 충전에 따른 화재 위험 가능성을 낮추려는 조치다. 통상적인 전기차 안전마진(배터리 용량 대비 충전하지 않고 남겨두는 부분)은 8~12%지만, 코나 전기차는 3%에 불과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