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래 전기차 시대 운전석엔 계기반 없다…모비스 첫 공개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클러스터리스 HUD'를 적용한 운전석. 속도 등을 표시하는 계기반을 없애고 HUD에 표시했다. 실제 차에 적용하면 기존 계기반 영역(하얀색 부분) 을 줄여 운전자 공간을 더 확보할 수 있다.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클러스터리스 HUD'를 적용한 운전석. 속도 등을 표시하는 계기반을 없애고 HUD에 표시했다. 실제 차에 적용하면 기존 계기반 영역(하얀색 부분) 을 줄여 운전자 공간을 더 확보할 수 있다. 사진 현대모비스

 
전기차 시대에 들어서며 차량 내부 공간 활용성이 중요해진 가운데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과 전동화 등 미래형 차에 맞는 디스플레이 기술을 선보였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 운행 정보를 표시해주는 계기반(클러스터)과 헤드업디스플레이(HUD) 기능을 통합한 '클러스터리스 HUD'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클러스터리스 HUD는 스티어링 휠(운전대) 아래 클러스터에 표시하는 각종 주행 정보를 운전자 정면의 HUD와 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텔레커뮤니케이션(AVNT)으로 나눠 운전자의 주의 분산을 최소화한 차세대 운전석 시스템이다. 
 
현대모비스 클러스터리스 HUD.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클러스터리스 HUD. 사진 현대모비스

 
속도와 RPM 등 필수 주행정보를 운전자 눈높이에 있는 HUD 영역으로 끌어올린 게 특징이다. 또 차량에 고정하는 프레임을 운전자 쪽으로 경사지게 설계해 운전자의 시인성을 확보했으며, 크기도 15인치로 기존 제품보다 대폭 커졌다.
 
한영훈 현대모비스 인포메이션디스플레이섹터장(상무)은 "클러스터와 HUD가 합쳐지면 공간 확보는 물론 주행정보 일원화를 통한 운전자의 전방 시야가 넓어져 안전 운행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클러스터리스 HUD를 한국을 비롯해 미국·중국·독일 등 전 세계 주요 국가에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미래 '콕핏(비행기 조종석과 같은 운전석) 신기술 선점을 통해 전 세계 완성차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프로모션을 펼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실제 차에 적용하게 되면 기존 클러스터가 차지했던 대시보드 크기를 줄이고 운전석 공간을 더 넓힐 수 있다"며 "미래형 자동차에 가까워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율주행과 전동화에 최적화된 디스플레이 기술로 중량 감소에 따른 주행거리 증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