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세련 "'윤석열 X파일' 수사해야" 공수처에 고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24일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문서 작성에 관여한 성명불상의 국가기관 관계자를 수사해달라는 고발장을 공수처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법세련은 "X파일을 봤다는 사람들의 일치된 의견은 국가기관이 아니면 알 수 없는 내용"이라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그의 가족을 수사하는 검찰·경찰 등의 수사기관에서 제공한 불법정보과 국정원·국세청 등이 제공한 불법 개인정보를 바탕으로 작성됐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전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X파일을 작성하도록 지시를 내렸을 가능성도 있다며 그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법세련은 "X파일을 열람했다는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 장진영·신평 변호사의 의견을 종합하면 X파일은 불순한 정치적 목적으로 작성된 지라시 수준의 허위 문서임이 명백하다"며 "이를 작성해 유포한 행위는 명백히 윤 전 총장과 가족의 명예를 훼손한 범죄"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가족·측근 의혹을 담은 '윤석열 X파일' 출처 등을 두고 여야 공방이 계속되자 윤 전 총장은 지난 22일 "출처 불명 괴문서로 정치 공작을 하지 말라. 진실이라면 내용, 근거, 출처를 공개하기를 바란다"며 "진실을 가리고 허위사실 유포 및 불법사찰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