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반 출격 빗나간 '광현진' 불운도 끊을까

'광현진'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오랜만에 따로 출격한다.
 
류현진과 김광현. [뉴스1]

류현진과 김광현. [뉴스1]

 
김광현은 26일 오전 9시 15분(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기존 선발 순서대로 애덤 웨인라이트가 26일, 김광현이 27일 등판이 예상됐다. 그러나 최근 등판에서 투구 수가 적었던 김광현의 등판 일정을 하루 앞당겼다. 김광현은 지난 21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더블헤더 2차전에 나왔는데 47구를 던졌다. 웨인라이트는 같은 날 더블헤더 1차전에 등판해 111개를 던져 7이닝 1실점 완투승을 기록했다. 
 
그러면서 최근 3차례 동반 출격했던 류현진과 일정이 엇갈리게 됐다. 류현진은 선발 순서에 맞춰 27일 오전 4시 7분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 필드에서 열리는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홈경기에 나온다. 김광현과 류현진은 올 시즌 같은 날 등판해서 함께 웃은 적은 한 번도 없다. 
 
지난 5일에는 류현진은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 5와 3분의 2이닝 7실점(6자책), 김광현은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3이닝 3실점을 하고 나란히 패전했다. 지난 16일에도 나란히 등판했으나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다. 류현진은 뉴욕 양키스전에서 6이닝 3실점, 김광현은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으나 승수를 쌓지 못했다. 
 
지난 21일에는 류현진이 볼티모어 원정 경기에서 7이닝 동안 3안타만 내주고 1실점 해 6승(4패)째를 챙겼다. 직구 구속은 시속 93.6마일(약 151㎞)까지 찍었다. 류현진이 150㎞대 직구를 던진 건 2019년 9월 29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반면 김광현은 애틀랜타를 상대로 4이닝 1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애틀랜타 간판 타자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에게는 개인 통산 100번째 홈런을 허용하기도 했다. 
 
허리 통증으로 고생했던 김광현은 애틀랜타전에선 몸 상태가 좋았다고 한다. 피츠버그전에선 나아진 모습을 자신했다. 김광현은 지난해 피츠버그를 상대로 3경기에 등판해 1세이브 평균자책점 3.65를 올렸다. 김광현은 올 시즌 1승 5패 평균자책점 3.60을 기록 중이다. 
 
류현진은 6일 만에 다시 볼티모어를 만난다. 볼티모어를 상대로는 개인 통산 4경기 2승 평균자책점 2.52로 강했다. 홈이라 더 유리해 보이지만 올해 성적에선 그렇지 않았다. 올해 6월부터 임시 홈구장으로 쓰는 세일런 필드에서는 2경기 1패 평균자책점 6.94로 부진했다. 류현진의 시즌 성적은 6승 4패 평균자책점은 3.25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