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선일보 '조국 일러스트' 때린 추미애 "언론개혁 서둘러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경기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사람이 높은 세상’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경기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사람이 높은 세상’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대권 도전을 공식 선언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조선일보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일러스트 논란을 언급하며 언론개혁을 촉구했다.
 
추 전 장관은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정공법으로 사람이 높은 세상, 사람을 높이는 나라를 만들겠다"며 "조선일보의 어물쩍 사과만으로 안 된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전날 비대면 형식으로 출마선언식을 열고 "사람이 높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사람을 높이는 나라를 만들겠다"며 대권 도전을 공식화했다.
 
그는 조선일보의 조 전 장관 가족 일러스트 사용 파문을 언급하며 여권에 언론개혁을 요구했다. 추 전 장관은 "민주당은 언론개혁 서둘러 달라"라며 "인권은 누구에게나 공평한 것이다. 정의, 공정, 법치를 인권 보호 영역에서도 하나씩 세워나가야 한다"고 했다. 또 그는 "특권과 반칙, 차별과 배제, 혐오와 왜곡을 일삼는 조선일보의 악마의 편집을 정공법으로 타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전 장관은 "조국 전 장관과 가족을 대놓고 혐오하고, 비인격적, 비인간적 차별과 배제가 노골화된 조선일보에 대해 침묵한다면 그 피해는 또다시 아무에게나, 누구에게나 표적이 된 사람에게 일어날 수 있다"라며 "피해를 당한 사람 개인이 알아서 할 일이라고 편하게 여기지 않고 정공법으로 맞서야 한다"고 재차 주장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은 야만이 판치는 세상이 아니라, 사람이 높은 세상을 위해 언론개혁을 서둘러 달라"고 했다.
 
조선일보는 전날 '성매매 유인 절도단' 소식을 전하는 기사에 조 전 장관과 그의 딸 조민씨. 드라마 '미스터션샤인' 출연 배우들이 표현된 일러스트를 사용했다가 다른 사진으로 교체해 논란을 일으켰다. 해당 일러스트는 서민 단국대 교수의 지난 2월 칼럼을 위해 제작된 것이다.
 
조선일보 측은 같은 날 "담당 기자는 일러스트 목록에서 여성 1명,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이미지만 보고 서민 교수의 기고문 내용은 모른 채 이를 싣는 실수를 했고, 이에 대한 관리 감독도 소홀했다"며 "조국 씨 부녀와 독자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입장문을 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