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윤석열 검증, 국민 공분 없는 한 조국처럼 할 수 없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제주도당사에서 당원 간담회를 갖고 있다.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제주도당사에서 당원 간담회를 갖고 있다.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배우자 검증에 대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비슷한 방식으로 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민의힘 방문해 청년들과 간담회 후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앞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검증이 조국 수사보다 더 심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한 답변 성격이다.
 
이 대표는 “송 대표의 사견일 뿐”이라며 “윤 전 총장에게 조국 전 장관 일가와 같은 국민적 공분을 살만한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을 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적 공분을 살만한) 문제가 없다고 했을 때 (조국 전 장관 수사와) 비슷한 방식의 수사나 접근은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송 대표가 (X파일과 관련한 내용을) 알고 발표하는 거면, 그냥 말하는 게 낫다”면서 “왜 음모론에 가까운 말씀을 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지적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페이스북에 “사찰을 늘 지휘했던 분(윤 전 총장)이 불법사찰 운운으로 검증을 피해 가려고 하는 것은 올바른 태도가 아니”라고 쓴 것에 대해선 “윤 전 총장이 불법사찰을 했다는 것에 대해 들은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홍 의원이 (불법사찰을 했다는 내용을) 밝히면, 그에 따라 우리가 따져볼 수 있는 사항이다”며 “대선을 앞두고 벌어질 수 있는 걱정스러운 공격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제주를 찾은 이 대표는 제주4·3평화공원을 참배한 뒤 원희룡 제주지사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홍보관을 방문한 데 이어 제주더큰내일센터를 찾아 청년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