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시장 예비선거 투표…4위 앤드루 양, 경선 포기

 22일(현지시간) 뉴욕 브루클린 인근 코블힐 투표소 근처에서 민주당 예비후보였던 앤드루 양이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그는 이날 득표율이 4위에 머물자 패배를 인정하고 중도 하차를 선언했다. [로이터=연합]

22일(현지시간) 뉴욕 브루클린 인근 코블힐 투표소 근처에서 민주당 예비후보였던 앤드루 양이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그는 이날 득표율이 4위에 머물자 패배를 인정하고 중도 하차를 선언했다. [로이터=연합]

앤드루 양 미국 민주당 뉴욕시장 후보(사진)가 경선을 포기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대만계 이민자 2세인 양 후보는 민주당의 프라이머리(예비선거) 중간 개표 결과 4위에 머물자 패배를 인정하고 경선 포기를 선언했다.
 
공식 선거는 11월 2일이지만 뉴욕에서는 이날 민주당 프라이머리가 사실상 차기 시장을 결정하는 자리나 마찬가지다.
 
투표 결과는 다음달 중순께 나올 전망이다. 올해부터는 유권자들이 최대 5명의 후보를 선호도 순으로 적어내는 선호투표제를 도입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중순까지만 해도 선두를 달린 아시아계 정치인 앤드루 양은 4위에 그쳤다.  
 
선호투표제는 1순위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최하위 후보를 탈락시키고 그에게 투표한 유권자의 2순위 표를 다른 후보에게 재분배하는 방식이다.  
 
그는 이날 밤 패배를 인정하고 경선 완주를 포기한다고 선언했다. 양 후보는 “난 숫자에 밝다”며 “오늘 나온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내가 뉴욕시장이 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직 (뉴욕시에)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시장으로서는 아닐 것”이라며 “누가 뉴욕시장이 되든지 그를 도와 830만 시민의 삶을 개선할 수 있다면 기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보 진영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와일리 후보를 제외한 나머지 후보들은 치안과 경제, 삶의 질 향상을 강조하는 중도 성향 후보로 평가된다.
 
올해 뉴욕시장 선거 레이스를 가장 압도하는 이슈는 치안 문제라고 뉴욕타임스(NYT)가 분석했다. 20년 이상 경찰관으로 재직하고 풍부한 행정 경험을 갖춘 애덤스 후보가 막판 선두로 치고 나온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애덤스 외에 가르시아 후보도 경찰 예산 삭감에 반대하는 등 ‘범죄와의 전쟁’에 주력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와일리 후보는 경찰 예산 일부를 사회안전망 투자로 돌려야 한다고 주장한다.
 
NYT에 따르면 개표율이 83%를 기록하는 상황에서 뉴욕경찰(NYPD) 출신의 흑인 남성인 에릭 애덤스 후보가 1위를 기록 중이다. 흑인 여성 인권변호사 마야 와일리 후보가 2위, 뉴욕시 위생국장 출신의 백신 여성 캐스린가르시가 후보가 3위다.
 
전통적으로 민주당 텃밭인 뉴욕에서는 민주당 경선 승자가 사실상 본선 승자로 여겨진다. 애덤스 후보가 시장에 당선되면 최초의 흑인 뉴욕 시장이, 현재 2위를 달리고 있는 캐스린 가르시아가 당선되면 최초의 여성 뉴욕 시장이 된다.  
 
다만 승자가 확실해 질때까지는 몇 주가 더 걸릴 수 있다. 이날 공개된 투표 결과는 간접 투표를 제외한 직접 투표만 기반으로 했기 때문이다. 선관위는 직접 투표만 반영한 1차 개표 결과를 일주일 후에 확정한다는 계획이지만 간접 투표를 합한 결과는 다음달 초에나 공개될 전망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