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환경 도시락, 풀옵션 야영장···나는 빈손으로 국립공원 간다

최승표의 여행의 기술

월악산 국립공원에 위치한 닷돈재 풀옵션 야영장은 캠피 장비가 없어도 저렴한 가격으로 하룻밤 묵을 수 있다. 장진영 기자

월악산 국립공원에 위치한 닷돈재 풀옵션 야영장은 캠피 장비가 없어도 저렴한 가격으로 하룻밤 묵을 수 있다. 장진영 기자

국립공원은 코로나 시대에 비교적 안심하고 찾아갈 수 있는 여행지다. 등산뿐 아니라 가벼운 산책, 캠핑까지 즐길 수 있는 곳이 국립공원이다. 시대가 달라지면서 국립공원 서비스도 변화하고 있다. 도시락을 배달해주는가 하면 무료로 등산용품을 빌려주기도 한다. 텐트가 없어도 캠핑을 즐길 수 있는 야영장도 있다. '장비발'을 내세우지 않고도 손쉽게 국립공원을 즐기는 방법이 의외로 많다. 
 
일석삼조 친환경 도시락 
국립공원으로 등산을 간다면 집에서 음식을 챙기거나 이른 아침 김밥집을 찾느라 부산을 떨지 않아도 된다. 탐방 하루 전, 손가락만 놀리면 된다. 한라산을 제외한 21개 국립공원에서 '친환경 도시락'을 배달해주기 때문이다. 카카오톡 채널에서 국립공원 이름과 '내 도시락을 부탁해' 문구를 넣어 검색해 주문하면 된다. 방문 당일, 탐방지원센터에서 도시락을 받아간 뒤 맛있게 먹고 도시락통을 반납하면 된다. 가격은 6000~8000원 선이다.
 
한라산을 제외한 전국 21개 국립공원에서 친환경 도시락을 이용할 수 있다. 태안해안국립공원의 친환경 도시락. 백종현 기자

한라산을 제외한 전국 21개 국립공원에서 친환경 도시락을 이용할 수 있다. 태안해안국립공원의 친환경 도시락. 백종현 기자

친환경 도시락을 이용하면 일석삼조다. 음식 준비의 번거로움을 덜고,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 환경까지 지킨다. 그리고 지역 특산물도 맛본다. 계룡산 공주 알밤 소 불고기, 소백산 단양 마늘 소 불고기, 치악산 금돈 돼지고기 장조림 도시락이 대표적이다. 친환경 도시락은 야영장에서 아침 식사로 주문도 가능하다. 월악산, 변산, 소백산 등 5개 국립공원 야영장에서 황탯국, 올갱이국(다슬기국) 같은 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
 
공짜로 빌려주는 등산용품 
도봉산을 간다면 등산 장비가 없어도 된다. 이달부터 7가지 필수품(배낭, 스틱, 무릎 보호대, 방석, 응급 키트, 마스크, 지도)으로 구성된 안전 배낭을 무료로 빌려주기 시작했다. 도봉 탐방지원센터, 회룡 탐방지원센터에 모두 10명분의 배낭을 갖췄다. 국립공원공단 허용필 안전대책부 계장은 "대여 실적을 바탕으로 수량을 늘리고, 다른 공원에서도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북한산 국립공원 도봉산에서 빌려주는 풀옵션 안전 배낭. 사진 국립공원공단

북한산 국립공원 도봉산에서 빌려주는 풀옵션 안전 배낭. 사진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에는 캠핑 장비가 없는 사람도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는 '풀옵션 야영장'이 4곳 있다. 월악산 닷돈재, 소백산 삼가·남천, 덕유산 덕유대 야영장은 텐트부터 테이블과 의자, 화롯대 등을 모두 빌려준다. 코로나 상황 탓에 취사도구, 침구 대여는 중단했다. 그래도 온수보일러를 설치한 대형 텐트나 카라반에서 4만~5만원만 내면 묵을 수 있다. 주말 예약은 쉽지 않다.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야영장을 50% 수준만 운영하고 있어서 예약 경쟁이 치열하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