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대병원 의사, 인간 지능이냐며 간호사에 메스 집어던져"

부산대병원 노조는 수술실 집도의가 간호사들에게 폭언하고 수술용 칼을 집어졌다는 피해 간호사들 진술이 나왔다고 23일 밝혔다. 사진 연합뉴스

부산대병원 노조는 수술실 집도의가 간호사들에게 폭언하고 수술용 칼을 집어졌다는 피해 간호사들 진술이 나왔다고 23일 밝혔다. 사진 연합뉴스

부산대병원에서 의사가 간호사에게 폭언하고 수술용 칼을 던졌다는 주장이 나왔다.
 
23일 부산대병원 노조에 따르면 부산대 의과대학 A 교수가 지난달 3일 병원 중앙수술실에서 간호사들이 실수하자 수술용 칼을 던졌다는 피해 간호사들의 주장이 나왔다.
 
노조는 해당 수술용 칼이 표창처럼 날아가 바닥에 꽂혔다며 관련 사진도 공개했다. 피해를 주장한 간호사는 모두 5명이다.
 
이들은 A 교수가 지난달 20일까지 세 차례 수술용 칼을 던졌고, 어떤 날엔 의료장비를 반복적으로 바닥에 던지면서 주워오게 했다고 주장했다. 또 “인간의 지능을 가졌는지 궁금하다” 등 인격 모독성 발언도 있었다고 전했다.
 
피해 간호사들은 A 교수를 부산 서부경찰서에 고소한 상태다. 노조는 별도로 병원에 해당 교수를 중징계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아직 공식적인 조치는 없었다고 밝혔다.  
 
A 교수는 논란이 불거지자 수술실에 사과문을 올리고 병원 홍보실을 통해 “병원 측 조사가 이뤄지면 결과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측은 “간호사가 수술 과정에서 잘못된 메스를 건넸고, 이를 밀쳐내면서 메스가 바닥에 떨어져 꽃혔다는 게 A 교수의 입장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