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장사 57곳 중간배당 결정…‘여름 보너스’ 두둑해질까

주식 투자자들이 ‘여름 보너스’로 부르는 중간배당 기준일(오는 30일)이 다가왔다. 기준일의 이틀 전인 오는 28일까지 해당 주식을 사야 중간배당을 받을 수 있다. 김용구 삼성증권 연구원은 “고배당주 투자는 금리 상승 압력에 대응하는 투자전략”이라고 말했다.
 

현대차·에쓰오일 굵직한 기업 참여
LG유플러스는 상장 이후 첫 배당
28일까지 해당 주식 사야 배당 받아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38개)와 코스닥(19개)을 합쳐 57개 상장사가 올해 중간(반기)배당을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49개)보다 많아졌다. 아직 중간배당을 공시하지는 않았지만 나중에 중간배당을 실시하는 곳도 나올 수 있다. 현대자동차와 에쓰오일은 올해 중간배당을 재개하기로 했다. 두 회사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중간배당을 하지 않았다. 2019년에는 현대차가 주당 1000원, 에쓰오일이 주당 100원이 중간배당을 했다. 지난 1분기(1~3월) 현대차의 영업이익은 1년 전보다 92% 늘어난 1조6566억원을 기록했다.
 
최근 3년 연속 중간배당 실시한 주요 기업.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최근 3년 연속 중간배당 실시한 주요 기업.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현대중공업지주·LG유플러스·이노션·씨젠·하나머티리얼즈 등은 증시 상장 이후 처음으로 중간배당을 한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LG유플러스의 중간배당금은 주당 200원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교보증권은 ‘배당 서프라이즈’(예상보다 높은 배당)를 기대할 수 있는 종목으로 에쓰오일·포스코·LG유플러스·SK텔레콤·이노션·현대차·현대중공업지주 등을 꼽았다.
 
은행주의 중간배당에 관심을 갖는 투자자들도 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금융당국의 배당 제한 권고는 이달 말로 종료한다. KB·신한·하나·우리 등 4대 금융지주회사들은 적극적인 주주 환원 정책을 예고하고 있다. 전배승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금융지주사들의 배당 정책이 2019년과 같은 수준이라면 평균적인 중간배당 수익률은 1.6%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개별 종목에 직접 투자 대신 배당주 펀드에 간접 투자도 고려할 수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국내 배당주 펀드에는 신규 자금 875억원이 들어왔다. 해당 펀드의 최근 1년 수익률은 평균 13%였다.
 
다만 전문가들은 중간배당 기준일 이후 일부 종목의 주가가 하락할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간배당으로 챙기는 돈보다 주가 하락폭이 더 크면 손해를 볼 수 있다. 중간배당을 노린 투자자들의 수요가 몰린 종목이라면 이미 주가가 고평가됐을 가능성도 고려해야 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배당 수익률이 높은 50개 종목으로 구성한 코스피 고배당 50지수는 올해 들어 26.8% 뛰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상승률(14%)을 크게 웃돌았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