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6년 무명배우 생활 첫 주연 제안, 겁났다”

조우진

조우진

“극도의 긴장감을 품고 촬영했더니 끝나고 혈압이 굉장히 올랐더라고요. 이후 약을 먹고 있습니다.”
 

스릴러 ‘발신제한’ 출연 조우진
22년 전 단돈 50만원 들고 상경
지금 벌어지는 모든 게 내겐 기적
극도 긴장 속 촬영, 혈압약 복용 중

23일 개봉한 도심 추격 스릴러 ‘발신제한’(감독 김창주)에서 스크린 주연 데뷔한 배우 조우진의 말이다. 18일 화상 인터뷰로 그를 만났다.
 
영화는 은행센터장 성규가 아이들을 태우고 가던 출근길, 자신의 차에 폭탄이 설치돼있다는 익명의 전화를 받고 부산 곳곳을 질주하는 고군분투를 그린다. 차에서 내리면 즉시 터진다는 테러범 협박도 모자라, 성규 자신이 경찰에게 폭탄 테러범으로 오해받고 쫓기게 된다. 스페인 원작 영화 ‘레트리뷰션: 응징의 날개’를 토대로 한국 사회상을 가미해 긴장감을 더했다. ‘내부자들’ ‘국가부도의 날’ 등에서 서민 울리는 밉상 캐릭터를 도맡아온 조우진이 운전석에 갇혀 쩔쩔매는 모습이 낯선 것도 잠시, 순식간에 몰입감을 끌어올린다.
 
이 영화는 ‘명량’ ‘터널’ ‘마녀’ 등의 베테랑 편집 감독 김창주의 연출 데뷔작이다. 김 감독은 조우진의 전작 ‘1987’을 보고 그를 캐스팅했다고 전했다. “영안실에서 오열하는 순간이, 안에서 쏟아져나오는 듯 본능적이었다”면서 “계산하는 사람보다 검투사처럼 본능적으로 살아남기 위해 싸울 수 있는 배우를 원했다. 조우진 배우는 위기에 처했을 때 표정에서 공포에 질린 느낌을 어떤 필터링 없이 관객이 같이 느낄 수 있게 해준다”고 말했다.
 
“1999년 단돈 50만원 들고 상경했던 저에게는 지금 벌어지는 모든 일이 기적입니다. 영화가 시작되는데 그 단어가 딱 떠오르더군요. ‘기적’이구나.”앞서 16일 시사회에서 조우진이 밝힌 첫 단독주연 소감이다.
 
“폭탄이 내 밑에 깔려있다는 상상을 채워 넣어야 보는 사람도 장르적 쾌감을 느끼지 않을까”란 생각에 자신을 몰아세웠다는 조우진은 “폐소공포증 비슷한 게 와서 스태프한테는 티 안 내고 잠깐 차에서 내렸다 탄 적도 있다”고 했다. “감정을 견딜 때 느껴지는 물리적·화학적 피로감 못지않게 고독하고 외로웠다”면서 “해운대 광장 신에선 어느 순간 차하고 한 몸이 된 듯했다”고 돌이켰다.
 
출연 제안을 거절했었다고.
“불안하고 겁이 났다. 저를 멱살 잡고 끌고 가는 농도 짙은 시나리오였고 그만큼 감정이 이입되는 흡인력 있는 역할이었지만 성규에게 주어지는 상황과 불안감, 당혹스러움, 공포감 같은 것이 엄청났다. 솔직히 잘 담아낼 자신이 없어서 거절했는데 감독님 눈이 불의 전차 같더라. 그 전차에 함께 태우고 달릴 준비가 돼 있다고 말씀하시곤 말없이 쳐다만 보고 있었는데 그 순간 제가 손을 잡았다. 감독님도 첫 연출작이다 보니 생기는 전우애가 있었다.”
 
“정말 무모하고 한 번도 도전해본 적 없는 액션이었다”고 그는 말했다. 붐비는 시내부터 해변 백사장까지 자동차 추격전을 하다 보니 “군사작전을 방불케 하는 현장”이었단다. “다량 대사를 소화하고 속도를 밟아가며 통제를 뚫어야 하는 위험천만한 상황이 늘 벌어졌다”고 했다.
 
조우진은 실제 ‘딸바보’ 아빠다. “감독님하고 저 둘 다 딸바보 정도가 아니라 딸바보 멍충이라, 영화에 그런 정서가 많이 담겼다”고 했다. 딸 혜인 역의 배우 이재인(17)에 대해선 “보석 같은 연기 천재다. 감독님의 세세한 요구를 매 테이크 흔들림 없이 연기했다”고 칭찬했다.
 
대구에서 상경해 1999년 연극 ‘마지막 포옹’으로 데뷔 후 2015년 ‘내부자들’의 야비한 조 상무 역으로 주목받기까지 그의 무명 시기도 길었다. “눈 감았다가 떠보니 지금 이 순간이 왔다는 느낌이 강하다. 돈 많이 버는 스타가 되겠다는 생각은 없었고 지금도 마찬가지”라 했다. IMF 외환위기를 다룬 ‘국가부도의 날’의 안하무인 재정국 차관 역으로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을 받은 그는 “당시 신체 온갖 부위를 댓글로 위협받았다. 그 업보를 그대로 받은 게 이번 영화 같다. ‘너 한번 당해봐라’ 하며 보셔도 재밌을 것 같다”며 웃었다.
 
‘발신제한’은 23일 오전 9시 30분 예매량 3만7641장을 넘기며 올해 들어 한국영화 개봉일 최다 예매량 기록을 세웠다. ‘내일의 기억’(3만5337장), ‘자산어보’(3만805장) 등을 제쳤다. 조우진은 “영화관에서 즐길 만큼의 결과물이라 생각한다”며 “타격감, 속도감 넘치는 장르적 재미와 선물처럼 숨겨놓은 가족애, 부녀 호흡을 보러 와주시면 모처럼 알찬 영화 관람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