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재부 단순계산 실수, 공공기관 평가 등급 잘못 매겼다

단순한 계산 실수로 기획재정부가 공공기관 경영평가 점수와 등급을 잘못 매긴 사실이 드러났다.
 

성과급 등 걸려…다시 수정작업 중

23일 기재부 관계자는 “2020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결과 내 일부 항목에서 점수·등급 오류가 발견돼 곧 수정한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재부는 매년 공공기관의 경영실적을 평가해 발표해 왔다.  
 
6개 등급 결과에 따라 기관별 성과급이 결정되고 최악의 경우 기관장 해임도 권고한다.  
 
이 평가에서 대거 오류가 발생했다. 지나치게 낮은 점수와 등급에 의문을 가진 몇몇 공공기관에서 이의를 제기했고, 기재부의 사후 검증 과정에서 오류가 발견됐다. 각 평가 항목 점수에 가중치를 부여해 총점을 내는 과정에서 단순 계산을 잘못해 점수와 등급이 바뀌었다. 1983년 이 제도가 도입된 이래 40년 가까이 유례가 없는 일이다.  
 
세종=조현숙·임성빈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