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워킹그룹 종료’ 표현 안 한 미국…외교가 “대북제재 계속한다는 의지”

한국은 ‘종료’라고, 미국은 ‘재조정’이라고 표현한 한·미 워킹그룹의 운명을 놓고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한·미가 합의한 용어는 ‘conclude’
한국은 “종료” 미국은 “재조정” 표현
국무부 “완전한 비핵화 관여 계속”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워킹그룹을 종료(terminate)하는 데 합의한 게 맞느냐’는 질문에 “한국을 포함한 동맹과의 협의 및 조율은 우리의 대북정책 이행에서 핵심적 부분”이라며 “우리는 이런 관여를 계속할 것이며 전혀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이름을 뭐라고 붙이든(Whatever we label), 어떤 외교적 메커니즘이든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정책 목표를 위해 동맹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전혀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한 대상이 동맹과의 협의 및 조율인지, 워킹그룹인지 되묻는 중앙일보의 질문에도 같은 답변만 반복했다.
 
중앙일보 취재 결과 실제 양국이 수석대표 협의에서 합의한 용어는 ‘결론짓다’ ‘마무리하다’ 등으로 해석되는 ‘conclude’였다고 한다. 외교부가 밝힌 ‘종료’에 가깝다. 그렇다면 미국은 왜 다른 말을 하는 걸까. 한 외교 소식통은 “미국은 ‘워킹그룹’이라는 이름으로 하는 활동은 종료했지만 워킹그룹이 다루던 제재 등의 의제는 계속해서 다룰 것이라는 취지로 재조정이라는 표현을 쓴 것 같다”고 말했다. ‘간판’은 바꿔 달았지만 기존에 팔던 ‘메뉴’를 없앤 건 아니란 뜻이다.

관련기사

 
일각에선 정부가 제재 완화를 대북 유인책으로 활용하려 하자 미국이 제재 준수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다시 확인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달 한·미 정상 공동성명에서 “대북 접근법이 완전히 일치되도록 조율하기로 합의했다”는 문구를 포함한 것 역시 한국의 과속을 경계하는 의미도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 실무 조율 단계에서 한국이 금강산 관광 등 남북 교류협력 사업의 대북제재 예외 인정을 제안했으나 미국이 거부했으며, 지난달 방미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윌리엄 번스 중앙정보국(CIA) 국장 등과 만난 것도 대북제재 완화를 재차 요구하기 위해서였다고 22일 보도했다.
 
양측이 ‘종료’에 합의한 마당에 이견이 있는 것처럼 비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국 역시 워킹그룹에서 하던 제재 관련 논의를 앞으로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종료’라는 표현을 쓴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외교부 당국자도 “기존 협의체의 기능은 재조정을 통해 새로운 협의체에 반영될 것”이라며 봉합에 나섰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