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올림픽 참석할 모멘텀은 정상회담뿐”

다음달 23일로 예정된 일본 도쿄 올림픽 개막식에 문재인 대통령 대신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참석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정부 고위 관계자가 말했다. 이 관계자는 23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황희 장관이 도쿄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는 방안이 확정됐다”며 “문 대통령의 개막식 참석 가능성은 현재로선 거의 없어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와대 “한·일회담 성사 여부가 관건”
황희 장관이 참석 가닥 잡았지만
문 대통령, 도쿄 갈 가능성 배제 못해

또 다른 핵심 당국자도 “문 대통령의 도쿄 올림픽 개막식 참석과 관련된 정부의 내부 논의는 거의 사라진 상태”라며 “출전 선수단 격려를 비롯한 올림픽 일정 관련 업무도 이미 청와대에서 총리실 쪽으로 대부분 이관된 상태”라고 전했다.
 
다만 문 대통령의 참석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문 대통령의 방일을 상정하고 한국과 사전 협의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한국이 ‘개회식 참석을 정상 간 대화의 기회로 삼고 싶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일본이 한국과 타협할지는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공식적으로 “문 대통령의 방일은 정해지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청와대 내부에선 “한·일 정상회담이 전제되지 않은 문 대통령의 일본 방문 가능성은 없다”는 기류가 강하다.

관련기사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한·일 정상회담 성사 여부가 문 대통령의 도쿄 올림픽 개막식 참석과 관련한 마지막 변수”라며 “문 대통령 방일의 모멘텀은 정상회담 외엔 없다고 보는 게 현실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지속적으로 일본 측에 정상회담을 통한 조속한 한·일 관계 복원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한국의 진정성 있는 외교적 메시지까지 정치적 목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끝내 문 대통령과의 대화를 피할 경우 양국 관계 회복이 늦어지는 데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 정부가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13일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스가 총리에게 여러 차례 먼저 인사를 건네며 화해의 제스처를 내비쳤다. 그럼에도 스가 총리와의 회담이 불발되자 “한·일 관계에서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는데 회담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가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때 방한했던 전례를 감안할 필요가 있다”며 “문 대통령의 방일이 최종 무산될 경우 외교적 호혜주의를 감안해 황희 장관 외에 부총리급 정도 인사의 추가 방일은 검토해 볼 수 있다”고 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