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혼란의 상위권...1위 LG-2위 삼성-3위 KT·SSG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LG 트윈스 연승 행진을 막았다. 
23일 SSG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뉴스1]

23일 SSG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뉴스1]

 
SSG는 23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LG와 홈경기에서 7-4 역전승을 거뒀다. 3위 SSG는 1위 LG와 승차를 1.5경기 차로 줄였다. LG는 5연승에서 연승 행진을 멈췄다. 
 
SSG는 LG에 초반에 점수를 주면서 0-4로 끌려갔다. 그러나 상대 투수가 흔들리자 놓치지 않았다. 5회 말 선두 타자 이흥련의 몸에 맞는 공 등으로 만든 1사 주자 2루 기회에서 최지훈의 좌중간 적시 2루타와 로맥의 투런 홈런으로 3-4로 쫓아갔다. 
 
득점 기회는 계속 됐다. 추신수의 볼넷과 김찬형의 사구로 1사 주자 1, 2루가 됐고  최주환이 절묘한 적시타를 날려 4-4 동점이 됐다. 행운도 있었다. 정의윤이 3루 내야 땅볼을 쳤는데, LG 2루수 정주현이 1루 악송구를 범해 김찬형이 홈을 밟아 5-4로 경기를 뒤집었다. 
 
계속된 2사 주자 1루 기회에서 고종욱이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로 추가점을 뽑아 승기를 잡았다. 최주환은 4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수원에서는 KIA 타이거즈가 KT 위즈를 2-1로 이기고 5연패를 탈출했다. KT는 3연승에서 멈추면서 3위로 떨어졌다. 1위 LG와 1.5경기 차가 됐다. KIA 선발 임기영은 6이닝 4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2승(3패)째를 수확했다. 임기영은 사사구는 하나도 내주지 않고 개인 한 경기 최다인 9개의 삼진을 기록했다. 
 
대구에서는 삼성 라이온즈가 한화 이글스를 3-0으로 누르고 2경기 연속 영봉승을 거뒀다. 이날 1위 LG와 2위였던 KT가 모두 지면서 삼성은 2위로 점프했다. LG와 1경기 차다. 삼성 선발 최채흥은 6이닝 4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해 시즌 2승(4패)째를 거뒀다. 삼성 마무리 오승환은 1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22세이브째를 거두고 이 부문 1위를 유지했다. 
 
부산에서는 롯데 자이언츠가 NC 다이노스를 13-7로 꺾었다. 서울 잠실에서는 키움 히어로즈가 두산 베어스를 4-3으로 눌렀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