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거 친문 유튜버 "6쪽짜리 윤석열 X파일, 우리가 만들었다"

정치권에 퍼진 '윤석열 X파일' 중 하나의 출처라고 주장하는 유뷰버들이 등장했다. 과거 친문 성향인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 측이 자신들이 만들었다고 주장한 X파일은 6페이지의 목차 형식로 이뤄진 문건이다. 이 유튜버들은 23일 오후 6시 생방송을 통해 "시중에 떠도는 윤석열 X파일은 우리가 만든 것이 맞다"면서도 "방송용 대본의 일부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윤석열 X파일.pdf'를 word파일로 변환했을 때 나타나는 창. 사진 독자 제공

'윤석열 X파일.pdf'를 word파일로 변환했을 때 나타나는 창. 사진 독자 제공

이날 ‘윤석열 X파일-1.pdf’이라는 제목의 파일 정보 캡처본이 카카오톡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유됐다. 이 캡처 사진 속에 나타난 파일 작성자의 이름은 정모씨로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의 대표이사의 이름과 같았다. 이 채널은 과거 범여권인 열린민주당의 서포터스를 표방했던 곳으로 전해졌다.

 
열린공감TV 측 주장에 따르면, 이 윤석열 X파일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성장과정, 아내와 장모의 각종 의혹 등이 담겼다. 다만 목차 부분 6페이지만 파일에 담겨 있어 구체적인 내용은 열거되지 않았다고 한다.
 
이날 오후 6시 긴급 생방송을 한 정 대표는 "어제까지도 윤석열 X파일 뉴스가 나올 때마다 남의 얘기인 줄 알았다"며 "X파일 중 하나가 우리가 앞으로 녹화할 방송에서 대본으로 쓰려고 만든 '취재노트'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파일을) 1년 동안 취재한 내용을 근거로 작성했다"며 "총 분량은 300페이지"라고도 말했다.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관계자가 이른바 '윤석열 X파일' 최초 작성자와 X파일의 존재를 처음 언급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고발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관계자가 이른바 '윤석열 X파일' 최초 작성자와 X파일의 존재를 처음 언급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고발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스1

이들은 파일 유출 경위에 대해 "일부러 퍼뜨린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열린공감TV 관계자는 "특정인에게 비공개를 부탁하고 전달한 적이 있다"며 "한두 사람씩 공유하다 기자들의 단체채팅방에 공유된 것 같다"고 했다. 이날 한 시민단체가 '익명의 윤석열 X파일 작성자'를 고발한 것에 대해서는 "비공개 요청을 하면서 전달했기 때문에 공연성도 없고, 목차일 뿐이라 사실관계를 말한 것도 아니다"며 "수사를 받아야 한다면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러 가지 형태로 퍼지고 있는 윤석열 X파일 중 나머지의 출처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열린공감TV 측은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가진 것으로 알려진 20장 분량의 윤석열 X파일이 자신들의 '취재 노트'와는 다른 파일”이라는 취지의 주장도 했다. 
 
편광현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